빼빼로 한 봉지 칼로리 소모하려면, 계단 '00층' 올라야

입력 2017.11.07 07:00
계단 오르는 사람들
효과적인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운동 못지않게 식이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사진=365mc 제공

11월 11일 빼빼로데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빼빼로는 고칼로리 간식이다. 실제로 빼빼로 한 봉지의 칼로리를 완전히 소모하려면 계단을 무려 28층 올라가야 한다는 분석이 있다.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 발표자료에 따르면 빼빼로 한 봉지의 평균 칼로리는 201.7kcal이다. 밥 한 공기 칼로리(300kcal)​의 3분의 2 정도에 해당한다. 계단 한 개를 올랐을 때 소모되는 칼로리는 약 7kcal 정도여서 빼빼로 한 봉지를 소모하려면 약 28층 높이의 건물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 셈이다. 빼빼로 한 봉지지를 몇 분 안에 비우는 것은 간단하지만, 이를 운동만으로 소모하기는 그리 간단하지 않은 것이다.

운동으로 칼로리 소비하는 것의 어려움을 증명한 해외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뉴욕 시립대학교 허먼 폰쳐 박사 연구팀이 미국, 가나 등 5개국의 성인 332명(25~45세)을 대상으로 일주일간의 신체 활동량과 칼로리 연소량을 측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보통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는 사람과 고강도의 일상 활동을 하는 사람의 하루 평균 소비 칼로리는 별반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폰쳐 박사는 운동 강도나 운동량이 어느 정도에 이르면 신체가 이에 적응하면서 더는 에너지 소모가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운동은 자칫하면 섭취 칼로리를 오히려 늘릴 위험도 있다.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은 “운동하면 운동으로 소비한 에너지 혹은 당분을 보충하기 위해 음식을 섭취하는 일명 ‘보상성 섭취’가 발생한다”며 “운동한 것을 보상받으려는 심리뿐 아니라, ‘아까 운동했잖아’, ‘이따 운동할 거잖아’와 같이 운동하는 자신의 입장을 합리화시키면서 음식을 먹는 것 또한 보상성 섭취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다이어트에 성공하기 위해선 운동과 식이 조절 중 식이 조절에 무게를 더 실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김 원장은 “식이조절과 운동 둘 다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만, 더 비중을 둬야 할 것은 식이 조절”이라며 “특히 빼빼로데이에 주고받는 빼빼로는 용량이 적어서 많이 먹게 되는데, 칼로리가 높기 때문에 체중 감량을 생각한다면 적당량만 먹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원장은 “식욕은 혈압, 맥박, 체온과 같이 인간이 스스로 조절하기 힘든 요소 중 하나”라며 “비만으로 고민인 사람들은 전문가를 통한 약물치료 및 시술, 지방흡입 수술 등의 비만치료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