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한 과일소주, 치아 부식 위험

입력 2016.11.30 08:48

강한 산성… 마신 뒤 입 헹궈야

'자몽에 이슬' '순하리 처음처럼 복숭아' 등 과일소주는 알코올 도수가 낮고, 과일향이 첨가 돼 맛이 부드러워 인기가 많다. 그러나 과일소주가 일반소주와 다르게 치아 부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아는 한 번 부식되면 되돌릴 수 없다.

연세대 치대 예방치과학교실 김백일 교수팀은 '자몽에 이슬' '좋은데이 자몽' '순하리 처음처럼 복숭아' '좋은데이 복숭아' '순하리 처음처럼 유자' '좋은데이 유자' 등 과일소주 6종과 '참이슬 클래식' '처음처럼' '좋은데이' 등 일반 소주 3종의 산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과일소주 6종의 PH(산도)는 2.56~2.91으로 강한 산성을 나타냈다. 소주 3종은 PH 6.96~ 8.35로 PH가 높았다. PH가 4.5보다 낮으면 치아 부식이 일어날 수 있다.

과일소주
/김지아 헬스조선 기자
또한 과일소주를 마셨을 때 입안에서 PH가 변하지 않는 능력을 보는 '완충능'을 조사했더니, 일반 소주와 다르게 과일소주는 완충능이 낮아 높은 치아 부식 가능성을 보였다. 김백일 교수는 "과일소주에는 구연산, 사과산 같은 산이 들어있어 치아 부식과 우식의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치아와 비슷한 성분으로 치아를 대변하는 인산칼슘 용액에 과일소주와 소주를 넣은 결과, 과일소주는 PH가 평균 1.53 떨어졌고 소주는 반대로 PH가 0.01~0.14 올라갔다.

김백일 교수는 "치아가 과일소주에 노출되는 시간도 중요한데, 연구에 따르면 과일소주를 2시간 동안 마셨을 때 치아 법랑질이 부식된다"며 "과일소주를 마신다면 수시로 물로 입을 헹궈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