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고 일어났을 때 개운한 수면자세는?

입력 2016.01.10 07:00

아침에 일어났을 때 허리와 목이 유난히 뻐근하면 ‘잠을 잘못 잤나?’ 하고 생각한다. 실제로 잠자는 자세가 잘못되면 혈액순환이 방해돼 팔다리가 저리거나 몸의 피로가 누적된다. 척추가 경직돼 통증이 생길 수도 있다. 개운한 몸상태와 척추 건강을 위해 수면 자세에도 신경을 쓰는 게 좋다.

한 여성이 침대에 누워 자고 있는 모습
똑바로 누워 자야 척추와 몸에 가해지는 부담이 덜해 아침에 개운하다./사진=헬스조선 DB
가장 올바른 수면자세는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운 자세다. 똑바로 누운 자세는 체중이 특정한 곳에 쏠리지 않고 고루 분포돼 척추 정렬 상태를 바르게 만들고 디스크 압력을 최소화한다. 뿐만 아니라 근육의 이완을 도와주기 때문에 피로회복에 효과적이다.

옆으로 웅크려 자는 자세는 척추가 C자 형태로 구부러져 척추와 근육의 배열을 한쪽으로만 휘게 만든다. 따라서 척추 건강과 몸 상태 개선에 좋지 않다. 척추 질환이 있어서 허리가 굽은 사람이 특히 이런 자세를 많이 취하는데, 이 경우 똑바로 누운 상태에서 무릎 밑에 베개를 받치고 자면 허리에 가해지는 압력이 최소화된다. 똑바로 눕는 게 너무 힘들다면 옆으로 누워 다리를 가슴쪽으로 당긴 후 다리사이에 배게를 끼고 자는 게 좋다.

엎드려 자는 자세 또한 목과 어깨 근육을 긴장시킨다. 엎드려 자는 자세는 엉덩이와 등뼈가 위로 향하면서 허리가 들어가게 돼 척추의 곡선이 지나치게 휘어지게 되고 허리에 가해지는 압력이 커지게 된다. 보통 옆으로 목을 돌리고 자기 때문에 심한 경우 목 부위 인대가 손상되거나 척추가 틀어지고 허리와 목, 어깨 통증이 동시에 발생할 수 있다.

용인분당예스병원 전재균 원장은 “잠자는 자세는 오랜 습관이기 때문에 하루 아침에 바뀔 수 없지만 평소 척추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은 자기 전 누운 자세를 바로 잡거나 같이 자는 사람에게 도움을 청하는 등 작은 노력을 실천하는 것도 척추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