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데믹이란, 전염병 위험 가장 '마지막 단계'

입력 2014.10.29 16:03

최근 에볼라 바이러스 공포가 전 세계로 번지면서 '판데믹'이란 용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판데믹이란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염병을 위험도에 따라 1~6단계로 나눈 경보단계에서 최고 등급인 6단계를 일컫는 용어이다. 판데믹이란 그리스어로 판(pan)은 '모두'를, 데믹(demic)은 '사람'을 의미해, 판데믹이란 전염병이 세계적으로 전파돼 모든 사람이 감염된다는 뜻이다.

에볼라 바이러스 전 세계 감염 현황
판데믹이란 / 사진=조선일보 DB

전염병 경보는 감염 범위에 따라 나뉜다. 1단계는 동물에 한정된 전염, 2단계는 동물 간 전염을 넘어 소수의 사람에게 전염된 상태, 3단계는 사람들 사이에서 전염이 증가된 상태를 말한다. 4단계는 사람들 사이의 전염이 급히 퍼져 세계적 유행병 발생할 초기 상태, 5단계는 전염이 널리 퍼져 최소 2개국에서 병이 유행하는 상태를 말한다.

마지막 6단계 판데믹이란 5단계를 넘어 다른 대륙의 국가에까지 추가 전염이 발생한 상태를 의미한다. 전염병의 세계적 확산으로 가장 주의가 필요한 때 인 것이다. 지금까지 판데믹에 속한 질병은 14세기 유럽 인구 3분의 1을 몰살시킨 '흑사병', 1918년 유럽대륙에서 5000만명 이상 사망자를 낸 '스페인 독감', 1968년 100만명이 희생된 '홍콩 독감'등이 있다.

한편, 최근 '판데믹'이 내려질 가능성이 높아진 에볼라 바이러스는, 현재 감염자가 1만 141명이고 사망자는 5000명에 달한다. 발병국가 역시 처음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이 시작된 서아프리카뿐 아니라 유럽·미국 등지에서 감염자 및 사망자가 발생해 공포가 더욱 커지고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공기 중으로는 감염되지 않고, 감염자의 체액에 접촉하면 감염된다. 아직 에볼라 바이러스의 예방백신과 치료제는 없으며, 임상 시험제 역시 완벽히 효과를 단정 짓기 어려운 상황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