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데믹이란 "전 세계 사람이 감염될 수 있다'"

입력 2014.10.29 09:45

최근 에볼라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퍼지면서 '판데믹'이란 단어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도 높아졌다. 판데믹이란 세계보건기구(WHO)가 분류한 전염병 경보단계 1~6단계 중, 최고 경고 등급인 6단계에 해당한다. 판데믹이란 그리스어로 '모두'를 뜻하는 'pan'과, 사람을 뜻하는 'demic'의 합성어로, 전염병이 세계적으로 전파돼 모든 사람이 감염된다는 의미이다. 지금까지, 14세기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몰살시킨 '흑사병'을 비롯해 1918년 유럽대륙에서 5000만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스페인 독감, 1968년 100만명이 희생된 홍콩 독감 등이 판데믹에 속한다.

에볼라 바이러스
판데믹이란 / 사진=허핑턴포스트 게재 사진 캡처

한편, 빠른 속도로 감염자가 늘어나는 에볼라 바이러스 역시 '판데믹'이 내려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자는 1만 141명이며, 사망자도 5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가들은 현재 감염·사망자가 발생한 서아프리카·유럽·미국뿐 아니라 아시아에도 에볼라 바이러스 상륙 위험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공기 중으로 감염되지 않지만, 감염자의 체액에 접촉하면 감염된다.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2~21일의 잠복기를 거친 뒤 구토·설사·발진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수일 내 사망한다. 에볼라 바이러스가 판데믹이란 단계에 달하게 된 주요 원인은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기 때문이다. 현재 '지맵'이라는 임상시험 백신이 종종 치료 효과를 내고 있지만, 지맵을 투여받고도 사망한 환자 사례가 있어 지맵의 효과를 완벽히 단정 짓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지맵 외에도 다른 치료제 개발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일본 제약사 후지필름의 '아비간', 캐나다 제약사 테크미라가 개발한 'TKM-에볼라'등이 시험단계에 있다. 하지만 에볼라 바이러스 예방 및 치료제가 완벽히 준비된 상태가 아니므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신경 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서아프리카 등 현재 에볼라 바이러스가 창궐하거나 감염자가 있는 국가의 방문을 자제하고, 아프리카 등 국외 지역을 여행할 때 밀림 출입을 자제해야 한다. 식사 전·평시에 비눗물로 손 씻기, 기침할 때 손수건으로 막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도 중요하다. 만일 에볼라 발생 국가 여행 후 발열·오한·두통·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지역 보건소 및 생물테러대응 핫라인에 신고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