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3.08.19 09:00

가족력을 보면 건강이 보인다!

가족력은 한가족 내에 존재하는 특정 질환의 역사다. 대부분 가족력을 두려워하지만, 현명한 사람은 건강한 삶을 사는 수단으로 활용한다. 다양한 질환의 조기진단과 예방에 도움 되는 가족력 바로알기.

채소가 담긴 그릇 사진

고혈압, 혈압관리가 우선

고혈압은 유전적 영향을 많이 받는 질환이다. 부모를 포함한 가족 중에 고혈압 환자가 있을 때 고혈압에 걸리면 ‘본태성(1차성) 고혈압’이라고 부른다. 그 밖에 특별한 원인으로 고혈압에 걸리면 ‘2차성 고혈압’이다. 2차성 고혈압의 가장 큰 원인은 신장염 등 콩팥 기능이 안 좋은 경우로, 주로 20~30대 젊은 사람에게 나타난다.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는 “외국 통계에 따르면 부모 모두 고혈압일 때 자녀가 고혈압에 걸릴 확률은 60%, 부모 중 한 명이 고혈압일 때 자녀가 고혈압에 걸릴 확률은 30%, 부모 모두 고혈압이 없을 때 자녀가 고혈압에 걸릴 확률은 5% 정도다”라고 말했다. 쌍둥이는 서로에게 영향을 받는다. 일란성 쌍둥이 중 한 명이 고혈압일 때 다른 한 명이 고혈압에 걸릴 확률은 60%고, 이란성 쌍둥이 중 한 명이 고혈압일 때 다른 한 명이 고혈압에 걸릴 확률은 30%라고 알려졌다.

고혈압 가족력이 있으면 무엇보다 혈압에 신경 쓴다. 고혈압은 심하지 않으면 자각증상이 없으니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한다. 비만, 소금의 과다섭취, 흡연, 음주, 운동 부족 등 고혈압을 유발하는 환경적 요인이 있으면 발병률이 증가하니 생활습관을 개선한다. 많은 사람이 자신이 고혈압인 줄 알면서 치료를 게을리한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심장비대와 심부전, 뇌졸중, 신부전 등 합병증이 생긴다. 고혈압은 뇌졸중을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다.

제2형 당뇨병, 가족력과 밀접한 관련

당뇨병은 종류에 따라 ‘제1형 당뇨병’과 ‘제2형 당뇨병’으로 나눈다. 제1형 당뇨병은 체내의 인슐린 분비가 많이 부족해 인슐린 치료를 해야 하는 당뇨병이다. 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 저항성, 인슐린 분비장애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하는데, 흔히 ‘성인 당뇨병’이라고 부른다. 제1형 당뇨병과 제2형 당뇨병 모두 유전적 소인이 중요한 발병원인으로 작용한다. 그러나 유전적 소인이 단독으로 작용해 발생하는 것은 아니고, 유전적 요인에 환경적 요인 및 면역학적 요인 등이 함께 작용해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당뇨병은 종류에 따라 가족력과의 상관관계 정도가 다르다.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광원 교수는 “제1형 당뇨환자 중에는 직계가족 내에 제1형 당뇨병을 앓은 사람이 없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가족 중 제1형 당뇨환자가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알려졌다. 제2형 당뇨병은 제1형 당뇨병보다 가족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부모 모두 제2형 당뇨병일 때 자녀가 당뇨병에 걸릴 확률은 40%, 부모 중 한 명이 제2형 당뇨병일 때 자녀가 당뇨병에 걸릴 확률은 10~30%, 부모 중 한 명이 제2형 당뇨병일 때 부모의 형제자매가 당뇨병에 걸릴 확률은 10~40%라고 알려졌다”고 말했다.

당뇨병 예방의 첫 번째 방법은 각종 생활습관을 포함한 환경적 요인의 관리다. 가족력이 있어도 환경적 요인을 잘 관리하면 당뇨병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 반대로 가족력이 없어도 환경적 요인을 잘 관리하지 않으면 당뇨병에 걸릴 수 있다. 운동과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고, 적절한 열량을 섭취하고, 편중되지 않게 먹는 습관을 들인다. 식전, 식후의 혈당을 1년에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측정하면 당뇨병의 예방과 조기발견에 도움이 된다.

당뇨병 치료는 체내 인슐린 분비가 어느 정도인지를 뜻하는 인슐린분비기능에 따라 결정된다. 김광원 교수는 “당뇨병 가족력이 있는 환자 그룹과 없는 환자 그룹의 발생원인이나 기전 차이가 좀더 명확히 밝혀진다면 적절한 치료법이 개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장질환과 고지혈증도 유전된다

심장질환도 가족력을 가진다. 부모 모두 심장질환을 앓을 때 자녀가 심장질환에 걸릴 확률은 25~45%, 부모 중 한 명이 심장질환을 앓을 때 자녀가 심장질환에 걸릴 확률은 8~28%라고 알려졌다. 가족 중 심장질환자가 있고 자신이 다른 질환을 하나 이상 앓고 있으면 심장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고지혈증은 ‘나쁜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리는 혈중저밀도지방단백질(LDL) 입자를 세포 안으로 끌어들일 때 LDL 수용체가 필요한데, 이것을 만드는 유전자에 이상이 있으면 생긴다. 대전대 한방병원 중풍센터는 지난해 9월, ‘2004년부터 5년 동안 뇌졸중 가족력이 있는 25~87세 남녀 1180명을 대상으로 검진을 실시한 결과, 36%가 뇌졸중 인자인 고지혈증 환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일반인의 고지혈증 발생률이 10%임을 감안하면, 뇌졸중 가족력이 있는 사람의 고지혈증 발생률은 그렇지 않은 사람의 3배가 넘는 셈이다.

Health Tip 환경이 만든 새로운 가족력

가족은 한공간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같은 생활환경에 노출된다. 가족력 질환이 없더라도 환경이 만든 새로운 가족력이 생길 수 있다는 의미다. 질병과 식습관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혹자는 ‘질병은 무엇을, 어떻게 먹느냐에 달렸다’고 말한다. 짜고 맵고 단 자극적인 음식과 육류, 인스턴트 음식을 즐겨 먹는 가족은 그렇지 않은 가족에 비해 문제가 생길 확률이 높다. 암과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고지혈증 등의 가족력 질환은 식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한공간에서 생활하는 가족은 다른 구성원의 생활 패턴에 영향을 받는다. 대표적인 것이 수면이다. 부부 중 한 명이 텔레비전이나 음악, 수면등을 켜고 자면 나머지 한 명은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결국 수면의 질이 떨어진다. 집 안 위생도 중요하다. 집 안 위생을 신경 쓰지 않으면 알레르기비염이나 천식 등 알레르기질환이 발병할 수 있고,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결국 신체적·정신적인 건강은 건강한 생활환경에서 비롯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