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위해 속 보고 고르세요! 내게 맞는 침구 처방전

입력 2011.10.11 09:23

화장품을 고를 때 자신의 피부타입을 진단하고 그에 맞는 화장품을 사용하듯이, 수면타입도 사람마다 다르다. 지성피부가 유분기 많은 화장품을 사용하면 피부 트러블이 생기듯 침구도 마찬가지다. 특히 가을철엔 이불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숙면으로 가기 위해 꼭 필요한 침구, 어떻게 고를지 지금부터 꼼꼼히 들여다보자.

가을, 이불 속통이 중요한 이유

가을이 되면 일출시간이 늦어지고 일몰시간이 빨라져 총 일조량이 적어지고 실내습도도 40% 이하로 떨어진다. 이 시기에는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시켜 주고 실내를 건조하지 않게 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상대적으로 낮은 외부의 기온 때문에 체온을 빼앗기기 쉽고, 특히 깊은 수면 중에는 체온이 더욱 떨어지고 움직임이 현저하게 줄어든다. 즉 의식적으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한 활동을 하기 어렵기 때문에 더욱 체온유지가 중요하다. 건조하고 기온이 낮아지는 가을철, 적절한 침구를 선택하는 것이야말로 침실 환경뿐 아니라 수면의 질을 위해 중요하다.

이브자리 수면환경연구소 고도담 연구원은 침구 선택에 고려해야 할 것은 보온성과 흡습, 방습성, 드레이프성 그리고 무게라고 설명한다. 즉 잠자는 동안 체온을 유지시키고 숙면에 필요한 적당한 온도를 위해 침구는 보온성을 지녀야 한다. 공기 중의 습기를 흡수하거나 발산하여 이불 속 피부가 건조하거나 습하지 않도록 조절해 주는 기능도 가져야 한다. 또한 드레이프성을 지녀 이불이 몸에서 들뜨지 않고 밀착되어 들 뜬 틈 사이로 외부의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면 안되고 심리적으로 포근하게 감싸는 느낌이 들어 편안한 느낌을 주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적당한 무게감을 지녀 뒤척임이 불편하지 않으면서도 몸을 짓누르지 않고 또 덮지 않은 느낌이나 들뜨는 느낌을 주지 않아야 한다.

소재별로 살펴보면 동물성 소재인 우모(거위털과 오리털)·양모·명주는 보온성과 습도조절능력, 드레이프성이 우수하다. 단점은 세탁과 보관에 주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모 이불을 고를 때는 다운(솜털)의 함량이 얼마나 되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으며, 거위털의 경우 거위털의 산지가 어디인지도 선택의 중요한 포인트가 된다. 양모는 보온과 습도조절능력이 좋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양모는 사람의 피부와 유사한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어 심리적으로 편안함을 더 느낀다. 단점은 우모와 같이 세탁과 보관에 유의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양모 이불을 고를 때는 양모와 다른 섬유의 혼용율을 체크하는 것이 좋다. 양모의 양이 많을수록 보온성이 더 우수하다.

식물성 소재로는 대표적으로 목화가 있다. 목화는 보온성과 습도 조절 능력이 좋다는 것이 장점이나 무게가 무겁고 세탁이 불가능 하다는 것이 단점이다. 최근 들어 친환경 소재의 침구도 기존의 소재에 여러 가지 장점과 단점을 보완하여 나오고 있다. 특히 텐셀은 수분 조절 능력이 우수하고 드레이프성이 좋다. 폴리에스터 소재는 동·식물성 소재에 비해 대량생산이 가능하며 취급과 보관, 세탁이 매우 용이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More Tip 자가 수면 체크리스트
Q1 나는 남자다, 여자다?
일반적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땀을 많이 흘리므로, 수분 흡발산성이 좋은 제품을 사용해야한다. 여자의 경우, 침구무게와 통기성에 예민하기 때문에, 가볍고 통기성 좋은 이불을 추천한다.

Q2 나는 침구무게에 예민하다?
일반적으로 여자와 아이들이 해당되는데, 목화솜과 같은 무거운 침구를 사용할 경우 몸을 누르는 불쾌감으로 숙면에 이르지 못한다. 무게가 가볍고 보온성이 좋은 침구를 추천한다.

Q3 잘 때 땀을 많이 흘린다?
성장기 아이들과 성인 남성, 그리고 과체중의 사람들이 많다. 성장기 수면 다한증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성장기의 아이들은 도한(수면중 과도하게 땀을 흘리는 증세)이 일반적인 경우이며, 호르몬 또한 왕성하게 분비되는 시기이므로 수면중 흘린 땀을 빨리 흡수하고, 발산할 수 있는 소재를 사용해야 축축한 느낌으로 수면을 방해받지 않으며, 피부 트러블 또한 예방할 수 있다.

Q4 덥진 않지만 이불을 덮으면 갑갑해서 자꾸 이불을 걷어낸다?
침구의 통기성과 관련성이 있는데, 공기의 이동이 원활해야 쾌적한 수면을 취할 수 있다. 개구리가 피부호흡을 하듯, 사람 역시 호흡기외에 피부 호흡을 한다는 사실. 광범위한 화상을 입으면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도 다 그 때문이다. 평소 이불이 갑갑해서 걷어내는 사람이라면, 통기성 좋은 이불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Q5 평소 기관지가 약하거나, 아토피, 건선 등의 증상이 있다?
기능성 제품이 꼭 필요한 사람들이다. 평소 피부와 기관지가 예민해서 자주 세탁을 해야하는 사람이라면 천연솜보다는 세탁이 용이한 기능성솜을 권장한다. 사람의 기술로 만든 폴리에스터의 경우, 천연솜의 보온성과 벌키성을 유지하면서 천연솜이 가지지 못하는 항균성과 소취성, 집먼지 진드기 안전성 등 생활에서의 취급용이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1 · 2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