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관리대상 희귀질환 42개 신규 지정…총 1165개

희귀질환 산정특례 적용 등 의료비 부담 경감 및 진단지원 혜택

언론사

입력 : 2022.12.22 10:21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질병청이 국가관리대상 희귀질환 42개를 신규지정한다.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오는 23일 희귀질환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희귀질환자에 대한 진단 및 치료지원 등을 강화하기 위해, 42개 질환을 국가관리대상 희귀질환으로 신규 지정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희귀질환관리법에 따라, 매년 국가관리대상 희귀질환을 지정하고 있다.

희귀질환 지정은 '희귀질환 헬프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환자와 가족, 학회 등의 지정 신청을 상시 접수하고, 희귀질환 전문위원회 및 희귀질환 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지정하게 된다.

이런 과정을 통해 42개 질환이 신규 지정돼 희귀질환 목록은 기존 1123개에서 1165개로 확대됐다.

신규 지정 희귀질환 예시를 보면, '선천 녹내장(Q15.0)'은 섬유주와 전방각의 유전적인 이상으로 안압상승을 초래하는 희귀질환으로 치료되지 않을 경우 대부분 실명으로 이어지는 질환이다.

'마이어 증후군(상병코드없음)'은 SMAD4 유전자의 이상으로 인해 상염색체 우성 유전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서, 다양한 근골격계 발달 이상 및 선천 기형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신규 지정된 희귀질환은 국민건강보험 '희귀질환 산정특례' 적용에 따른 요양급여비의 본인부담금 경감과 '희귀질환자 의료비 지원사업'에 의한 저소득층 본인부담금 지원 대상질환이 되어, 의료비 지출로 인한 과중한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희귀질환에 대한 산정특례는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위원장 : 보건복지부 제2차관) 보고를 거쳐 2023년 1월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희귀질환 지정 확대에 따라 2023년 '희귀질환자 의료비 지원사업'의 대상질환도 기존 1147개에서 1189개로 확대된다.

아울러 진단에 어려움을 겪는 희귀질환자가 신속한 진단을 통해 적기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유전자 검사 비용을 지원하는 '희귀질환 진단지원사업' 대상 질환에도 포함될 예정이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국가관리대상 희귀질환 지정 절차가 보다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정비하고, 지정사업 개요를 알기 쉽게 안내하기 위한 지침서인 '희귀질환 지정 사업 안내'를 제정했다(12월 5일).

그간의 심의 결과 후 미지정된 질환에 대해서는 공고 24개월 경과 이후에 재심의를 수행해 대기 기간이 길고(3년 이상) 재신청이 어렵다는 불편이 있어 이를 개선하고자 미지정 질환에 대한 재심의 대기기간을 1년으로 단축하고 재신청이 용이하도록 개선했으며, 지정 심의 체계 등을 명확하게 규정한 지침을 마련했다.

지영미 청장은 "질병관리청은 국가관리대상 희귀질환 확대 및 정비를 통해 진단과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희귀질환 환자와 가족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국가관리대상 희귀질환 지정 심의가 명확하고, 신속하게 이루어짐으로써, 희귀질환 국가관리체계가 한층 더 고도화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의학신문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의학신문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