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초저용량 아리피프라졸 등 3개 의약품 시판 허가

한국오츠카제약 '아빌리파이정1mg' 전문의약품으로 승인

언론사

입력 : 2021.12.05 22:02

[헬스코리아뉴스 / 박민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일, 3개 의약품의 시판을 허가했다.

한국오츠카제약은 '아빌리파이정1mg'(아리피프라졸)을 전문의약품(자료제출의약품)으로 허가받았다. 이 약물의 효능효과는 △조현병 △양극성 장애와 관련된 급성 조증 및 혼재 삽화의 치료 △주요우울장애 치료의 부가요법제 △자폐장애와 관련된 과민증 △뚜렛장애 등이다.

'아빌리파이정1mg'은 최초의 아리피프라졸 1mg 제제다. 그간 아리피프라졸은 5mg, 10mg, 15mg 등 세가지 용량이 쓰여왔다. 5mg의 효능효과는 △정신분열병 △양극성 장애와 관련된 급성 조증 및 혼재 삽화의 치료 △뚜렛장애 등이며, 10mg과 15mg의 경우 정신분열증의 치료에만 사용되어 왔다. 한국오츠카제약은 초저용량을 출시함으로써 조현병, 우울장애의 부가요법, 자폐장애 관련 과민증 등으로 적응증을 확대하게 됐다.

고려제약은 '디엠펜유정'(에팔레스타트)을 전문의약품(제네릭)으로 허가받았다. 이 약물은 당뇨병성 말초신경장애에 수반되는 △자각증상(저림감, 통증) △진동감각 이상 △심장박동 변동 이상의 개선(당화 혈색소가 높은 경우)에 효능이 있다.

광동제약은 피임약 '광동데소게스트렐정 0.075mg'을 일반의약품으로 허가받았다.

[본 기사는 식약처의 의약품 임상시험 현황을 확인하여 작성한 것입니다.]


헬스코리아뉴스 박민주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