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진료비 환불액만 106억원…환자 10명 중 3명 과다징수 피해

진료비 확인신청 13만건 달해

언론사

입력 : 2020.10.23 13:51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자신의 급여진료비 중 전액본인부담금, 비급여 진료비가 생각보다 과도하게 청구되었다고 생각됐을 때 ‘국민건강보험법’에 명시된 권리에 따라 건강보험 심사평가원에 ‘진료비 확인신청’ 제도를 이용하여 이를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환자 10명 중 3명은 과다징수로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진료비확인 요양기관 종별 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진료비 확인신청 건수는 13만 2767건, 환불금액은 약 106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의 환불금액비율은 38.9%, 22.8%로 종합병원 이상에서 61.7%를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진료비확인서비스 전체 처리 건수 대비 환불 결정 건수의 비율 (이하 환불건율)은 최근 5년간 평균 28.8%를 기록해 신청자 10명 중 3명 정도가 환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43개 상급종합병원의 전체 평균 환불건율은 30.2%. 최대 환불건율은 51%로 확인됐다.

최근 5년간 환불건율이 높은 상위 5개 기관은 45.4%~51%의 결과를 보여 43개 상급종합병원 전체 평균 환불건율 30.2%에 대비하여 약 1.5~ 1.7배 정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심평원은 2013년부터 환불 유형별로 관리하고 있음. 최근 5년간 환불유영별 현황에 따르면 과다하게 산정하고 있는 항목이 전체 환불금액 중 96.3%를 차지 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가 부담한 원외처방약제비에서 과다본인부담금이 발생한 경우에는 신청인이 환불을 받기 위하여 ▲직접 진료받은 요양기관 방문을 통해 급여전환 처방전을 재발행 받아 다시 ▲조제한 약국에 전달한 약국에서 환불을 받는 매우 힘들고 복잡한 절차를 거치도록 되어있어 국민의 시간과 비용이 낭비되는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원외처방전을 발행한 진료기관은 환불의무가 없다는 판례로 심평원에서는 10년넘게 관련내용에 대해 방치 중 이였다.

백종헌 의원은 “비급여 부분에 대한 관리 정책 강화를 통해 보건의료분야의 국민 권익이 보호될 수 있도록 관련기관이 노력이 필요하다”며“특히, 국민의 원외처방약제비 과다본인부담금 환불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하여 원외처방전을 발급한 요양기관과 조제한 약국, 그리고 심사평가원간의 업무협력과 관련 규정 개선 검토 등을 통하여 복잡한 환불절차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kmj633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