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면 붓고 저리는 다리… ‘하지정맥류’ 확인하세요

입력 2020.07.21 16:15

하지정맥류 사진
더위에 노출되면 다리에 머무는 혈액량이 증가하면서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진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다리혈관이 혹처럼 부풀어 오르는 ‘하지정맥류’는 여름철에 더 심해진다. 무더운 날씨에 다리혈관이 늘어지면서, 심장에 가야 할 피가 다리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강동경희대병원 혈관외과 조진현 교수는 “온도가 높아지면 혈관이 이완되면서, 다리에 머무는 혈액량이 증가한다”며 “이때 다리에 가해지는 압박이 커지며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진다”고 말했다.

다리혈관 ‘혹’처럼 부풀어 오르는 하지정맥류

실제로 2019년 하지정맥류 환자 21만6127명 중 여름철(7~8월)환자가 8만4053명으로 약 40%를 차지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하지정맥류는 남성보다 여성에서 2~3배 정도 많이 발생하고, 연령별로는 50~60대가 가장 많았다. 최근에는 젊은 여성에서도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정맥류의 ‘류(瘤)’는 혹이라는 뜻으로 혈관이 혹처럼 부풀어 오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다리혈관이 부푸는 건 다리정맥 혈압 자체가 매우 낮기 때문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리는 ‘종아리 근육’과 ‘판막’을 사용한다. 종아리 근육의 펌프작용으로 혈액을 밀어 올리고 판막벽을 활용해 통해 역류를 막는 것이다.

하지만 더위로 혈관이 늘어나면 정맥기능이 떨어져 혈액순환도 더뎌지게 된다. 이는 날씨가 더울수록 심해진다. 인천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김상동 교수는 “또 오래 서있거나, 계속 자리에 앉아 있으면 다리에 피가 고이는 양과 시간이 길어져 하지정맥류가 심해진다”며 “복부비만, 변비, 출산 등 원인으로도 판막이 망가지면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고 말했다.

증상 없다고 방치하면 피부착색, 피부궤양 위험

하지정맥류는 다리가 아프고 붓는다거나 쑤시는 느낌이 들고, 또 저녁에 쥐가 나거나 다리가 가렵고 화끈거리며, 유난히 피로하고 몸이 무겁게 느껴지는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한다. 이러한 증상은 큰 불편함이 없어 조기발견을 방해한다.

김상동 교수는 “50~60대 환자가 많은 이유는 20~30대부터 계속 하지정맥류가 있었지만 당장 큰 불편함이 없어 방치한 경우다”며 “하지정맥류는 단순히 미용상 문제가 아닌 혈관질환으로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하지정맥류를 방치하면 여러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혈액이 다리에 계속 고여 있으면 혈관에 있던 물이 외부로 빠져나오면서 다리 부기(부종)가 심해진다. 여기서 더 심해지면 적혈구까지 빠져나와 피부가 갈색, 검정색으로 변해 ‘피부착색’이 나타난다.

압력이 높은 상태가 유지되면 염증반응도 나타난다. 조진현 교수는 “하지정맥류 염증반응이 반복되면 피부가 딱딱해지는 지방피부 경화증이 나타날 수 있다”며 “피부 산소 공급이 제한될 정도로 내버려두면 피부가 짓물러지는 피부궤양 위험까지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정맥류로 인해 혈전(피떡)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피가 계속 머무르면서, 혈액이 응고되고, 이로 인해 다른 혈관이 막힐 수도 있다. 조진현 교수는 “하지정맥류에 의한 혈전증은 환자 약 2%에서만 보고될 정도로 적지만, 만일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혈관초음파검사 등 간단 검사로 진단 가능

대부분 하지정맥류에서는 정맥류가 피부 쪽으로 울퉁불퉁 튀어나와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깊은 곳에도 숨어있는 경우도 있어 초음파검사 등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에는 약물치료로도 개선할 수 있다. 수술적 치료는 문제를 일으키는 혈관을 제거하는 ‘혈관 내 시술’과 ‘정맥류 발거술’ 등을 진행한다. 김상동 교수는 “혈관을 제거해도, 다른 혈관이 기능을 대체하는 만큼 수술 후에도 일상생활에는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정맥류는 최대한 빨리 치료하는 게 좋다. 초기에 치료할수록 정맥 상태와 판막 기능을 보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합병증 위험과 수술 난이도도 낮아지는 만큼 장시간 다리가 붓고 저리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야 한다.

하지정맥류 예방하려면 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일단 장시간 서 있거나 앉아 있는 걸 피해야 한다. 오래 서 있는 승무원, 교사, 미용사 등 직업군은 주의가 필요하다. 또 다리를 꼬는 자세, 굽이 높은 신발, 스키니진, 레깅스 등은 다리 혈액순환을 막아 피해야 한다.

김상동 교수는 “증상이 약할 때는 하지정맥류 예방용 압박스타킹을 사용하는 게 좋다”며 “잠을 잘 때는 발아래에 베개 한 개 정도를 받쳐 다리를 올리고 자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