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대비 '비말차단용 마스크' 이르면 이번 주 풀린다

입력 2020.06.01 15:56

시중 덴탈마스크 판매대
시내 대형마트 덴탈마스크 판매대/사진=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덴탈마스크(수술용마스크)처럼 얇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의약외품으로 지정, 이르면 이번 주 공급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의약외품 마스크에 기존 수술용, 보건용에 이어 비말차단용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은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를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일상생활에서 비말(침방울)을 통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여름철 가볍고 통기성이 높은 수술용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데 따라 일반 국민에게 유사한 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 새로 의약외품으로 지정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차장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기존 수술용 마스크와 거의 유사한 입자 차단 능력, 즉 KF 기준 55∼80% 수준을 갖고 있다"며 "3∼4개 업체에서 벌써 허가 신청이 들어온 상황으로 이번 주 후반 정도부터는 국민께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말차단용 마스크 공급은) 당분간은 공적마스크보다 민간 유통 물량으로 배정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 식약처는 공적마스크로 공급되는 수술용마스크 생산량도 기존 하루 50만장 수준에서 100만장까지 증산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공적마스크로 공급되는 수술용마스크는 의료기관에 우선 배정되는데, 이외 물량은 일반인에게 유통한다는 방침이다.

양 차장은 "현재 수술용마스크 생산량은 (하루) 70만장, 80만장 정도로 늘었는데 6월 중순까지는 100만장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조달청 등과 협의해 인센티브를 기존 25원에서 50원으로 올리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여름철 마스크 사용법 관련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마스크를 계속 끼다 보면 내부에 습기가 찬다"며 "다른 사람과 간격이 2m 이상 떨어져 있다면 잠시 벗어 환기시키는 좋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