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 채기 어려운 '소아 골절'… 5명 중 1명은 성장판 손상

입력 2020.05.22 17:04

팔 다친 아이
어린이 뼈가 골절됐을 때는 성장판 손상이 발생했을 수 있어 병원에서 자세한 검사를 받아보는 게 안전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준석(6)이는 얼마 전 집에서 팔을 다쳤다. 엄마도 함께 있었지만 아이가 다친 걸 바로 알아채지 못했다. 잠들기 직전 팔이 아프다는 아이의 말에 살펴봤더니 약간 부은 정도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일주일이 지났는데 또다시 팔이 아프다는 준석이 말에 병원을 찾았고, 뼈에 금이 갔다는 예상치 못한 골절 진단을 받았다. 준석이는 팔에 깁스를 한 채 집으로 돌아왔다.

노원을지대병원 정형외과 권영우 교수는 “아이들의 경우 증상에 대해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뼈에 금이 간 것은 겉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보호자가 초반에 알아채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겉으로 증상이 보이지 않더라도 아이가 계속 아파하면 X-ray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권 교수는 "특히 소아 골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성장판 손상 여부"라며 "성장판 부분은 X-ray 상 검게 보이기 때문에 골절을 진단하는 것이 까다로워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아 골절, 관건은 성장판 손상 여부

골절이란 뼈의 연속성이 완전 혹은 불완전하게 소실된 상태를 말한다. 완전골절, 분쇄골절 등 정도가 심한 것들만 떠올리기 쉽지만, 뼈에 금이 간 부전골절도 골절의 한 형태에 속한다. 부전골절은 골격이 완전히 부러지지 않고 골간의 일부분만 골절되는 불완전한 골절로 어린아이에게 잘 발생한다. 부전골절은 일상 중에도 흔히 발생할 수 있다.

소아의 경우 상대적으로 성인보다 완전골절, 분쇄골절 발생 빈도가 낮다. 성인보다 골막이 두껍고 뼈가 유연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소아는 성인과 달리 성장판이 존재하기 때문에 성장판 손상 여부를 잘 확인해야 한다. 성장판이 손상되면 골절 부위의 저성장 혹은 과성장이 발생한다. 권영우 교수는 "실제로 소아 외상으로 인한 골절환자 중 20% 정도는 성장판 손상을 동반한다"며 "성장판이 포함된 골절은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할 뿐만 아니라 심하지 않은 골절 양상에서도 성인과 달리 내고정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2주까지 이어지는 통증 있다면 의심

소아 골절이 가장 잘 나타나는 신체 부위는 '팔'이다. 소아 골절의 75%를 차지한다. 본능적으로 넘어질 때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팔을 뻗은 채 손을 지면에 짚으면서 팔꿈치 관절(주관절 상완골 과상부) 골절이 발생하기 쉽다. 치료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변형이 발생할 수 있어 진단과 치료를 하면서도 변형 여부를 계속 살펴야 한다.


관절에 느껴지는 통증은 단순 타박상, 염좌, 골절까지 다양한 원인으로 나타날 수 있다. 염좌나 타박상 등으로 인한 통증은 1~2일 내로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골절은 그 안에 해결되는 통증이 아니다. 뼈에 금이 갔다면 2주 전후까지도 통증이 이어진다. 골절이 발생한 부위 주변으로 통증과 압통이 발생해서다. 골절 부위에 ‘가골’이라 불리는 미성숙 골이 자리 잡는 기간도 보통 2주다. 따라서 아이가 겉으론 상처가 보이지 않아도 2주 정도 지속적으로 통증을 호소한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권영우 교수는 "골절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X-ray 촬영이 필요하다"며 "소아의 경우 성인과 달리 뼈의 골화가 완성되지 않은 상태이고, 골화 중심이 연령에 따라 나타나는 시기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골절 진단 시에 골절이 되지 않은 반대쪽도 같은 방향에서 촬영해 양측을 비교 관찰하며 진단한다. 특히 성장판 골절은 진단이 까다로워 CT, MRI 등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꼭 필요한 응급처치는 '부목 고정'

아이와 함께 있다가 골절 사고가 났다면 가장 먼저 해줘야 할 응급처치가 부목 고정이다. 부목 고정으로 사고 당시 형태를 유지하여 골절부 주변의 연부조직 손상이 추가적으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뼈에 금만 간 부전골절, 불완전골절에서 부목 고정은 수술 여부를 낮춰 준다. 권영우 교수는 "골절로 변형이 발생한 사지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고 고정한 채 최대한 빨리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