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믹스, 아직도 포장지로 저어 먹나요?

입력 2019.11.16 07:31 | 수정 2019.11.21 10:24

커피
커피믹스를 포장지로 저어 먹으면 포장지의 인쇄 성분이 녹아 들어갈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커피믹스는 사무실, 음식점 등의 필수 비치 용품으로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식품 중 하나다. 그런데 커피믹스를 물에 탈 때 습관적으로 커피믹스 포장지를 티스푼 대용으로 사용해 젓는 사람이 많다. 이때 포장지 인쇄 성분이 열에 의해 흘러나올 우려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커피믹스는 자체 수분함량이 적어 외부의 습기를 흡수하기 쉽기 때문에 눅눅해지지 않도록 수분·산소를 차단할 수 있는 알루미늄이 포함된 다층포장재를 사용한다. 커피믹스 포장지를 뜯어보면 대부분이 은색을 띠고 있는데, 이는 알루미늄을 얇은 막으로 입혀 놓았기 때문이다. 라면, 커피믹스 식품 포장이나 즉석요리, 통조림 등의 식품을 포장할 때도 다층포장재가 사용된다.

다층포장재를 사용하는 이유는 식품을 포장하기 위해 필요한 기능인 산소 차단성, 내충격성, 차광성 등을 모두 만족하는 재질이 없기 때문이다. 여러 겹의 재질을 합쳐 만든 다층포장재는 겉으로 보기에는 한 겹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PP(폴리프로필렌), PE(폴리에틸렌), PA(폴리아마이드), PET(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 알루미늄박 등의 재질이 2~3겹으로 합쳐져 있다.

다층포장재 특성 자체가 건강에 해로운 것은 아니다. 다층포장재를 구성하는 재질 중 식품과 직접 접촉하는 재질은 PP나 PE이다. 이들 물질은 사용 과정에서 식품으로 이행될 우려가 없도록 식품위생법에서 정한 기준규격을 엄격하게 준수해야 한다. 그러나 포장재에 코팅된 인쇄성분이 뜨거운 물에 녹아 나올 수 있는 것이 문제다. 인쇄성분에 대한 인체 유해성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만큼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다는 의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