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간 앉아 있는 사람, '발 받침대' 도움

입력 2019.08.13 09:06

의자에 오랫동안 앉아 있으면 허리, 목, 다리 등에 통증이 생긴다. 이때 발밑에 받침대를 두자. 자세가 교정돼 통증을 예방하고 하체 혈액순환을 개선할 수 있다.

장시간 앉아 있으면 근육 긴장도가 커지고 관절이 굳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박윤길 교수는 "앉을 때 허벅지가 눌리면서 혈액순환이 방해받아 하체 부담도 커진다"고 말했다.

이때 받침대에 발을 올리면 무릎 각도가 90도 이하에서 100도 이상으로 펴져 하체 피로가 감소한다. 다리에는 힘이 들어가 상체가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이게 된다. 다리를 꼬는 버릇도 고쳐져 골반과 무릎 건강에도 좋다.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상일 교수는 "발 받침대를 쓰면 등을 의자에 완전히 기댈 수 있어 허리 부담을 줄이고 척추 통증도 막을 수 있다"며 "허벅지도 눌리지 않아 하체 혈액순환에도 좋다"고 말했다.

받침대 높이는 발을 받쳤을 때 무릎이 엉덩이보다 약간 높아지는 정도가 좋다. 박윤길 교수는 "발 받침대를 사용하더라도 장시간 같은 자세를 유지해선 안 된다"며 "가끔씩 양발을 받침대에 번갈아 올리거나 틈틈이 스트레칭하면서 긴장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