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쪽 날개뼈가 튀어 나왔는데… 무슨 병일까?

입력 2019.06.11 10:22

날개뼈 그래픽
CM병원 제공

어깨 통증의 원인은 다양하다. 어깨 관절막에 염증이 생기거나 어깨 회전근개 파열되는 것 등이 대표 원인이다. 일반인들이 잘 모르는 어깨 통증의 원인 중의 하나가 바로 ‘견갑골 이상운동증’이다. 견갑골 이상운동증은 다른 어깨 질환을 유발시키는 경우가 많아 조기 검사와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흔히 날개뼈라고 불리는 ‘견갑골’은 등의 위쪽에 붙어있는 역삼각형 모양의 넓적한 뼈를 말한다. 견갑골이 정상 운동범위를 벗어나 비정상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것이 견갑골 이상운동증이다. 좌우 견갑골이 비대칭이 돼 한 쪽이 더 돌출되거나, 견갑골의 내측면이 도드라지게 튀어나온 것을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현재까지 견갑골 이상운동증의 정확한 발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주로 잘못된 자세나 생활 습관, 스포츠 활동 등에 의해 견갑골을 잡아주는 근육이 손상될 경우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야구, 테니스 등 반복적으로 팔을 들고 운동하는 오버헤드형 스포츠 선수가 이에 해당한다. 특히 야구 선수들은 어깨관절 주변 근육 및 관절 주위 조직에 미세한 손상을 일으키는 것을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다.

견갑골 이상운동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견갑골과 날갯죽지 부위의 통증이다. 이와 함께 어깨가 결리는 느낌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어깨 관절의 운동 범위가 줄어든다. 목에 방사통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모든 환자들에게 통증이 생기지는 않으며, 오히려 통증이 나타나는 환자는 소수다. 단순히 움직임의 이상만 있는 경우에는 신체검사, MRI, 신경전도 검사 등을 통해 보다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견갑골 이상운동증으로 수술을 받는 경우는 많지 않다. 견갑근육의 재활 등 비수술적 치료로 완치가 되는 경우가 많다. 던지기 동작과 같은 견갑골에 무리를 주는 동작을 제한하고, 어깨 관절의 운동범위를 회복시킨다. 평소 견갑골 주변 근육을 강화시키는 스트레칭도 효과적일 수 있다.

CM(씨엠)병원 이상훈 원장은 “견갑골 이상운동증은 단순히 미관상의 문제를 넘어 다른 어깨 부상 등 2차적인 문제를 유발시킬 수 있다”며 “좌우 견갑골 모양이 비대칭이거나 지속적으로 어깨 통증이 느껴진다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