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서 수저 밑에 냅킨 깔았는데… 위생에 도움될까?

입력 2019.05.28 11:00

냅킨 사진
수저는 냅킨 위보다는 개인 앞 접시에 놓는 것이 바람직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식사하기 위해 식당을 찾으면 가장 먼저 찾는 것이 냅킨이다. 상 위에 수저를 놓기 전 냅킨을 까는 것은 일종의 매너로 여겨진다. 그런데 정말 냅킨을 까는 것이 도움 될까?

냅킨을 까는 이유는 위생 때문이다. 식당 테이블은 불특정 다수의 사람이 계속 이용한다. 세균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바쁜 상황에서는 꼼꼼히 깨끗하게 닦기도 어렵다. 때문에 테이블 위에 바로 수저를 올려놓는 것이 비위생적이라고 생각해 냅킨을 깔아놓곤 한다.

그렇다면 냅킨은 괜찮은 걸까? 보건복지부에서는 냅킨의 형광증백제 사용을 금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냅킨이나 휴지에는 형광증백제 및 포름알데히드가 사용됐을 수 있다. 형광증백제는 피부에 닿을 시 접촉성피부염을 일으키고, 입으로 들어가면 소화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도  피부 질환이나 기관지염의 위험을 높이고 암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유해 물질이 아니더라도 냅킨, 휴지에는 먼지가 존재한다. 소량이지만 가공 과정에서 생기는 먼지가 냅킨이나 휴지에 있을 수 있다. 그런데 그 위에 수저를 올려놓게 되면 먼지가 수저에 묻게 되고, 이러한 먼지는 코나 기관지 점막을 자극할 수 있다.

식당에서 수저를 위생적으로 놓고 싶다면, 식탁이나 냅킨·휴지 위에 두지 말고 개인 앞 접시에 두는 게 좋다. 수저받침대가 있다면 이용해도 된다. 간혹 물티슈로 식탁을 닦고 수저를 놓으면 괜찮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이 역시 화학첨가물이 체내로 들어갈 위험이 있어 안전하지 않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