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젊게 살고 싶다면… 꼰대 기질 버리고, 호르몬 늘려라

입력 2018.12.28 09:06

의사들이 알려주는 회춘 비법

연말이 되면 으레 '곧 한 살 더 먹는다'는 생각에 우울해지기 마련이다. 기대 수명이 늘면서 더 건강해지고 젊어진다는 '회춘(回春)'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월을 거슬러 젊어질 순 없지만, 흔적을 되돌리거나 체력을 키워 자신의 나이보다 젊게 살 수 있는 방법은 있다. 건강 전문가인 의사들은 어떤 회춘 비법을 실천하고 있을까? 정신건강의학과·심장내과·정형외과·내분비내과·피부과 등 총 5개 진료과 의사들이 알려주는 회춘 비법을 담았다.

나이가 들어도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젊게 살 수 있다.
나이가 들어도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젊게 살 수 있다. 자신보다 젊은 사람과 교류를 많이 하고, 매일 운동하며, 호르몬 분비를 늘리는 행동 등이 도움이 된다.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강승걸 교수: '꼰대' 되지 말고, 긍정적으로

사고방식이나 생각이 갇혀 있으면 뇌 자극이 잘 안 돼, 뇌가 빨리 늙고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 타인의 생각을 수용하거나, 평소 잘 읽지 않는 분야 정보를 받아들여야 뇌가 자극을 많이 받는다. 뇌 회춘을 위해 좋은 방법 중 하나가 자신보다 젊은 사람과 의사소통이나 교류를 자주 하는 것이다. 나이가 많은 쥐와 청년기의 쥐를 같은 공간에 있게 했더니 나이가 많은 쥐의 뇌 무게가 증가했다는 미국 버클리대 실험이 있다. '꼰대'가 아닌, 타인의 생각·의견을 잘 수용하는 사람이 되면 뇌가 젊어진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습관도 중요하다. 부정적 감정은 뇌 기능을 떨어뜨린다. 예를 들어, 누군가 한 말이 틀렸다고 생각되더라도 '아 저렇게 생각할 수도 있구나'하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식이다.

한양대병원 심장내과 김경수 교수: '60일 습관'을 들여라

나이가 들수록 혈관도 노화된다. 혈관 노화를 가속화시키는 생활 습관이 있다. 운동 부족·흡연이 대표적인데, 이런 습관을 버리는 게 회춘 비법이다. 담배는 끊으면 되지만, 운동을 꾸준히 하긴 쉽지 않다. 이때는 '60일 습관'을 기억하자. 습관이 어떻게 형성되는지 살펴본 한 사회심리학 조사에 따르면, 60일간 하루도 빼놓지 않고 반복할 때 습관이 된다. 심장·혈관 건강을 위해 매일, 숨이 찬 상태로, 30분 이상 운동하자. 힘들어도 60일만 반복하면 '회춘 습관'으로 굳어진다.

상계백병원 정형외과 장동균 교수: 절대로 바닥에 앉지 마라

척추가 굽거나 다쳐 구부정하면 상대적으로 늙어 보인다. 회춘하고 싶다면 척추 나이부터 젊게 유지해야 한다. 바닥에 앉는 자세는 척추를 늙게 하는 지름길이다. 척추를 보는 정형외과 의사들은 회식을 할 때 바닥에 앉는 식당은 잘 가지 않는다. 바닥에 앉으면 체중이 척추에 고스란히 부담을 준다. 의자에 앉으면 체중이 다리를 통해 지면으로 분산되기 때문에 척추 부담이 줄어든다. 의자가 없다면 차라리 서있는 게 척추에 낫다. 또한 허리 디스크는 상대적으로 산소가 많이 가지 않는 조직이다. 이 때 담배를 피우면 산소공급이 더 잘 안된다. 척추를 젊게 유지하고 싶다면 당장 금연하자.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호르몬 분비를 늘려라

호르몬 분비를 늘려야 한다. 50대에 주는 대표적인 호르몬은 남성호르몬과 여성호르몬이다. 남성은 남성호르몬이 20대의 절반, 여성은 여성호르몬이 20대의 10% 이하 수준으로 적게 분비돼 무기력감, 피로감, 성욕 감퇴, 수면장애 등을 겪는다. 여성은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풍부한 콩·석류 등을, 남성은 아연·라이코펜이 풍부한 굴·토마토 등을 꾸준히 먹으면 호르몬 분비에 도움이 된다. 60대엔 성장호르몬을 늘리자. 20대에 최고치를 찍었다가 60대에 절반이 된다. 근력·콜라겐량·골밀도가 낮아지고, 나잇살이 잘 붙는다. 성장호르몬을 늘리려면 근육운동이 필수다. 아령·덤벨·고무밴드 등을 이용해 매일 운동해야 한다. 70대 이후엔 부신호르몬이 20대의 20%로 적어, 스트레스에 취약해지고 면역력이 떨어진다. 밤 10시 이전에 잠자리에 눕고, 산책·음악 듣기 같이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취미생활을 하면 좋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정진호 교수: 마사지·시술 등 피부 자극 최소화하라

마사지나 시술 등은 최소로만 하는 게 좋다. 피부는 건드릴수록 자극 받아 염증 같은 문제가 생길 위험이 있다. 주름은 나이들면 생기게 마련이므로, 주름 하나에 일희일비하지 말자. 대신 매일매일 선크림을 과하다 싶을 정도로 듬뿍 바르는 게 중요하다. 금연도 필수다. 하루에 담배를 한 갑씩 30년 피운 사람은 담배를 안 피운 사람보다 네 배 더 피부가 노화된다. 사우나도 피부 건강을 해친다. 뜨거운 열이 노화를 촉진한다. 이런 기본적인 것에 신경 쓰면서, 필요 시엔 레티노익산(비타민A 대사물질) 연고를 처방 받아 바르면 피부 회춘에 도움이 된다. 잡티를 없애고 주름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