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막으려면 반드시 챙겨야 할 '4가지' 수치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정선유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1.13 10:46

    노인이 머리 아파하고 있다
    치매를 예방하려면 혈압, 포도당, 콜레스테롤, 몸무게를 정상 수준에서 일정하게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클립아트코리아

    치매를 예방하려면 혈압, 포도당, 콜레스테롤, 몸무게를 정상 수준에서 일정하게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김미경 교수팀은 2005년~2012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성인 293만816명을 대상으로 치매 발병 원인을 분석했다. 참가자는 2005~2012년 3회 이상 건강검진을 받았고, 연구 시작 시 치매나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등 병력이 없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치매 발생 여부를 2015년까지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 참가자 중 1.12%인 3만 2천901명에서 치매가 발병했다. 이 중 74.4%는 알츠하이머, 11%는 혈관성 치매였다.

    중요한 것은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몸무게 중 1개라도 변동성이 큰 경우, 치매 발병 위험이 1.22배로 높아졌다는 것이다. 또 이중 2개의 변동성이 크면 1.39배, 3개는 1.54배, 4개는 1.73배까지 치매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혈압의 변동성이 크면 염증과 산화스트레스 등을 유발해 뇌 구조와 기능 손상으로 이어진다고 추정했다. 혈압 변동으로 세포 사멸이 촉진돼 뇌 신경세포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혈당의 변동성이 커도 중추신경계의 이상 혈당증, 인슐린 저항성에 영향을 미쳐 치매 위험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혈중 콜레스테롤의 변동성이 크면 뇌 혈류 감소, 뇌혈관 손상 위험이 커진다. 체중 변화도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미쳐 뇌 건강을 해칠 수 있다.

    김미경 교수는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혈압·혈당·총 콜레스테롤·체중을 적정한 선에서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게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 연구 및 치료’(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게재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