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산 즉석 샐러드·과일, 곧바로 섭취하세요

입력 2018.10.24 10:31

과일, 채소
채소샐러드·커팅과일 등 신선편의식품 예시./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최근 마트나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는 채소샐러드, 커팅과일 등의 제품은 구입 즉시 섭취하거나 바로 먹기 어려울 경우에는 반드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당부했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신선편의식품으로 판매가 늘고 있다. 샐러드·과일을 세척‧절단‧포장한 제품이다.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샐러드‧커팅과일 제품을 구입하여 병원성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을 인위적으로 오염시킨 후 보관온도(4℃, 10℃, 25℃, 37℃)별로 식중독균 수 증가 속도를 확인했다.

조사 결과, 보관온도 37℃에서 채소샐러드‧커팅과일 제품 모두 병원성대장균수는 1.5~2.2시간, 황색포도상구균수도 4~7.3시간 안에 2배로 증가했다. 보관온도 25℃에서 병원성대장균은 3.3~5시간, 황색포도상구균은 10~14.5시간 안에 그 수가 2배로 늘었다.

채소샐러드의 경우 병원성 대장균이 두 배로 증식하는 시간은 37℃에서 1.5시간, 25℃에서 3.3시간, 황색포도상구균은 37℃에서 7.3시간, 25℃에서 14.5시간이었다. 커팅과일의 경우 병원성 대장균이 37℃에서 2.2시간, 25℃에서 5시간, 황색포도상구균이 37℃에서 4시간, 25℃에서 10시간이었다.

반면, 냉장온도(4℃, 10℃)에서는 채소샐러드‧커팅 과일 모두 병원성대장균은 4~10일, 황색포도상구균은 2~3일 동안 초기균수를 유지했다. 냉장온도에서는 식중독균 증식이 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토대로 식약처는 “마트 등 시중에서 판매되는 채소샐러드, 커팅과일 제품을 구입할 경우 반드시 유통기한을 확인하고 냉장 보관된 신선한 것을 선택해야 한다”며 “구입 후에는 즉시 섭취하고 바로 섭취가 어려울 경우에는 신속하게 냉장 보관하고, 냉장 보관한 제품은 먹기 전에 상태를 충분히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제품이 변질될 경우 가스가 발생하여 포장이 볼록하게 변형될 수 있으며, 제품 색이 변하거나 즙이 생길 경우 신선도가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세척 후 바로 먹지 않을 경우에는 과일표면의 수분을 최대한 제거하고 밀폐용기 등에 담아 냉장 보관한다”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