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운동기구 100% 활용하기] 하체에 힘 주고 천천히 움직여야 근력 강화

입력 2018.10.19 08:59

⑥하체단련기

하체단련기는 손잡이를 잡고 기구에 올라가, 하체에 힘을 줘 발끝과 다리를 모아주는 근력 운동 기구다. 하체 중 안쪽 허벅지 근육(내전근)을 강화시키고, 고관절 안정성을 향상시킨다. 하체 균형 감각 기르기에도 도움된다.

⑥하체단련기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사용할 때는 먼저 손잡이를 잡고, 양쪽 발판에 발을 올린 상태에서 똑바로 선다. 내전근에 힘을 준다. 숨을 깊이 들이마시고 엉덩이와 괄약근까지 긴장시킨 상태에서 천천히 좌우 다리를 끌어올린다는 느낌으로 모은다. 다시 천천히 다리를 벌린다. 바른세상병원 서동원 원장은 "하체에 힘을 주고 천천히 움직이는 게 중요하다"며 "힘을 주지 않고 빨리 움직이면 근력 강화 효과가 현저히 떨어진다"고 말했다.

다리를 벌릴 때는 무리하지 말고, 자신이 견딜 수 있는 정도로 하면 된다. 한 번에 15회씩, 3세트 한다. 서동원 원장은 "오랫동안 앉아서 근무하는 직장인이나, 하체 근력이 약해진 사람에게 추천한다"고 말했다.

단, 전립선염이 있는 환자는 해당 기구 사용을 피한다. 전립선염 환자는 엉덩이와 괄약근을 긴장시키면 방광 주변 근육도 함께 긴장돼,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