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드니 '깜빡깜빡'…기억력 강화하는 습관은?

입력 2018.08.27 08:00

큐브를 만지며 노는 손
손을 많이 쓰거나, 종이책을 넘기며 보는 행동은 기억력 강화에 도움된다/헬스조선DB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는 막을 수 있다. 기억은 입력-저장-회상의 과정을 거쳐 이뤄지는데, 여기서 회상이 잘 안되는 게 기억력 감퇴다. 오감을 통해 얻은 정보는 뇌 곳곳에 저장되는데, 이 정보를 꺼내는 일은 전두엽이 담당한다. 나이가 들면 전두엽 세포 수가 줄어 회상이 어려워지지만, 훈련을 잘 하면 어느정도 극복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 입장이다.

습관 1=관심 분야 공부하기
기억력은 새로운 공부를 할 때 가장 강화된다. 여러 개념을 배우고 정리하는 과정을 반복하면 뇌세포 사이 연결 회로가 강화돼서다. 새로운 공부는 자신이 '약간 어렵다'고 느끼는 정도가 좋다. 초등학교 6학년 수학 교과서를 다시 풀었을 때 쉽게 풀리지만, 중학교 1학년 수학 교과서는 약간 어렵다면 중학교 교과서를 사용하는 게 기억력 증진에 더 좋다. 단순 암기보다 철학이나 수학같이 적극적으로 생각하는 공부가 효과가 좋다. 실생활에 잘 쓰는 요리나 증권투자도 도움된다. 뇌는 쓸데없다고 생각하면 잘 기억하지 않아서다.

습관 2=독서는 화면 아닌 책으로
종이로 된 책이 화면으로 읽는 전자책보다 기억력 증진 효과가 크다. 종이책은 손으로 페이지를 한장 한장 넘기면서 입체적인 이동을 하지만, 전자책은 마우스나 손가락을 이용해 평면적인 이동을 해 두뇌에 자극을 덜 준다. 규칙적인 독서는 인지기능장애를 약 20% 가량 줄어든다. 전후맥락이 있는 대하소설이나 추리소설이 더 도움된다.

습관 3=드라마 시청은 자제
TV를 볼 때는 드라마처럼 일방적으로 정보를 받아들여야 하는 프로그램은 피한다. 뇌가 일방적으로 정보를 받아들이는 TV 프로그램은 인지기능장애 위험을 약 10% 높인다는 연구도 있다. 다큐멘터리나 추리물, 퀴즈 등이 좋다.

습관 4=유산소 운동하기
걷기운동 등 유산소운동을 하면 근력운동에 비해 뇌 속 해마 크기가 커진다는 연구가 있다. 유산소운동을 하면 혈류가 좋아져 산소와 영양분이 뇌로 잘 공급된다. 1주일에 3회 이상, 매번 한 시간 정도 걸어야 효과가 있다.

습관 5=손 많이 움직이면 전두엽 자극
손을 많이 쓰면 전두엽이 자극된다. 같은 동작을 반복하기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손을 움직여야 좋다. 오른손잡이라면 왼손으로 글씨를 써보고, 메모는 컴퓨터 대신 종이에 적는 식이다. 큐브나 십자낱말풀이, 스도쿠 같은 게임도 도움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