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酒)과 간(肝) 사이, 우리가 알아야 할 상식들

  •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5.16 08:00

    폭탄주를 만드는 모습
    비싼 술, 저렴한 술 모두 간을 손상시키는 정도는 같다. 간 손상을 최소화하고 싶다면 적게 마시는 게 답이다. /사진=헬스조선DB

    날씨가 풀리면서 각종 모임·술자리가 활발해지는 추세다. '봄에는 술마시고 밖에서 자도 얼어죽지 않는다'며 즐겁게 술을 마시는 주당이라면 간 건강부터 챙기는 게 어떨까. 우리가 착각하기 쉬운 술과 간에 대한 상식을 알아보자.

    1. 좋은 술을 마시면 간이 덜 상한다?
    100만원에 육박하는 프랑스 와인이나 동네 구멍가게에서 1200원에 산 소주나 간을 손상시키는 정도는 똑같다. 알코올에 의한 간 손상은 술 종류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대신 양이나 기간에 크게 좌우된다. 도수가 낮은 막걸리나 맥주도 많이 마시면 간이 상한다. 장기간 과도한 음주는 손상된 간세포가 재생되지 못하고 체내의 영양 부족 상태를 유발해 알코올성 간염, 간이 딱딱하게 굳는 간경변증(간경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물론 유전적으로 술을 분해하는 효소가 얼마나 있는지, 자신의 영양 상태는 어떤지, 성별은 무엇인지에 따라 손상 정도에 차이는 있다.

    2. 빨개지는 얼굴, 술 마시고 혈액순환이 된 증거다?
    술 마시고 얼굴이 빨갛게 변하면 '술을 더 마시면 안된다'는 비상 신호다. 음주는 혈관 탄력을 떨어뜨려,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주 요인으로 꼽힌다. 술 마시고 얼굴이 빨갛게 변하는 이유는 알코올 분해 과정에서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가 혈관을 팽창시키고, 알코올이 미세 혈관을 파열시켜서다. 혈액순환과 관계없다. 또한 아세트알데히드는 체내 세포 수명을 감소시키며, 세포 손상 물질을 만들도록 유도하는 등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얼굴이 빨갛게 되면 '몸 속에 아세트알데히드가 많이 생겼구나'라고 생각해야 한다.

    3. 기름기 많은 안주가 알코올로부터 간을 보호한다?
    기름진 안주는 그 자체만으로 지방간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알코올+기름진 안주' 조합은 그야말로 간에 '극약'이다. 지방간 위험이 높아진다. 지방간은 간세포 속에 지방이 축적된 상태다. 정상적인 간에는 지방이 3~5% 포함돼 있는데, 이보다 많이 축적되면 지방간이라 부른다. 지방간이 심해져서 간세포 속 지방 덩어리가 커지면 간세포 기능이 저하된다. 축적된 지방이 간세포 사이에 있는 미세혈관과 임파선을 압박, 간 속 혈액이나 임파액 순환 장애를 유발해서다. 심해지면 간세포가 산소와 영양공급을 적절히 받지 못해, 제기능을 못하는 '간부전' 상태가 된다. 기름진 음식 보다는 생선, 콩, 두부같은 단백질 섭취가 좋다.  간에는 독성물질에 대해 방어하는 단백질이 있는데, 단백질이 부족하면 방어 단백질도 부족해진다. 충분한 수분 섭취로 알코올 흡수를 지연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