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찐 만성콩팥병 환자, 고혈압·당뇨 없어도 콩팥 기능 악화되기 쉬워

입력 2018.03.29 14:03

콩팥 그래픽
비만한 만성 콩팥병 환자는 정상 체중을 가진 만성 콩팥병 환자보다 콩팥 기능이 악화되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헬스조선DB

만성콩팥병 환자 중 건강한 비만 환자라도, 콩팥 기능이 악화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만성콩팥병 환자 중 대사 이상(당뇨병이나 고혈압, 이상지질혈증을 앓지 않는)이 없는 ‘건강한 비만’ 환자도 대사 이상이 없는 비만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콩팥기능 악화 위험이 2배로 높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 등 9개 병원이 참여해 만성콩팥병 성인 환자 1940명을 대상으로 비만 및 대사 이상 동반 여부에 따른 콩팥 기능 악화 위험을 추적, 분석했다. 그 결과, 대사 이상이 없는 건강한 비만 환자군에서도 콩팥 기능 악화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대사 이상을 동반하지 않은 건강한 비만도 콩팥기능 악화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점이 밝혀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번 연구결과가 만성콩팥병 환자 관리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만성콩팥병 환자를 포함한 전 국민이 건강한 신체를 위하여 지속적인 운동과 식이조절 등을 실천, 비만은 감소시키고 근육은 증가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건강한 비만 환자군의 예후 논란을 설명할 수 있는 점을 인정받아 신장 분야 국제학술지 American journal of kidney disease에 등재 예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