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염·위궤양보다 아픈데, 내시경에선 안 보이는 '위(胃)' 질환

입력 2018.01.31 13:46

위마비·위경련·기능성위장장애 생활개선법

위 그래픽 이미지
극심한 복통과 소화불량을 유발하는 위마비와 위경련, 기능성위장장애는 식습관 개선이 중요하다. 사진-헬스조선DB

한국인 4명 중 1명은 소화불량을 갖고 있다는 통계가 있다. 소화불량은 대부분 위의 운동 능력이 저하됐거나, 위 기능에 문제가 생겼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위 건강이 걱정될 때는 위내시경을 하면 된다. 그런데 문제는 위 내시경을 해도 보이지 않는 위 질환들이 있다는 것. 대표적인 질환은 위마비와 위경련, 기능성위장장애이다. 이들 질환이 나타나면 위염이나 위궤양 보다 더 통증이 심하고 괴로운 것으로 알려진다. 원인은 무엇이며, 대처는 어떻게 해야하는 지 알아본다.

◇위 운동 저하로 나타나는 '위마비', 채소는 잘게 다져 먹어야
위 운동이 잘 되지 않아서 나타나는 위마비는 위가 잘 안 움직여 음식이 위에서 소장으로 내려가지 않아, 음식을 먹지 않아도 늘 더부룩하고 구토가 나며 복통이 있다. 위마비는 당뇨병이나 위수술을 받은 환자들에게, 주로 나타난다. 당뇨병은 고혈당으로 신경이 손상되고, 위수술은 위 운동을 관장하는 신경이 수술할 때 잘려나간 게 원인이다. 위마비일 땐 기름기 음식과 채소류를 피한다. 하루 3끼를 4~5끼로 나눠 먹는 것이 좋고, 위에서 소장으로 음식이 내려가도록 중력의 도움을 받기 위해 식후 1~2시간은 눕지 않는다. 시금치 같은 줄기가 긴 채소가 위에 그대로 남아 있으면 다른 음식물과 결합해 돌(위석)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당뇨병이 있거나 위마비가 잦은 이들은 채소를 잘게 썰어 먹거나 갈아 먹는 게 좋다. 위마비일 때는 위장관운동제를 치료제로 쓴다. 그런데 이마저도 마비가 심하면 도움이 안된다. 약이 효과가 없으면 위내시경으로 소장과 연결되는 위 부분(유문)에 보톡스를 놓는데, 효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보톡스 치료가 효과가 없으면 수술로 위의 아랫부분에 길을 만들어 소장과 연결한다.

◇극심한 복부 통증 유발하는 위경련, 진경제 효과적
위경련은 극심한 상복부 통증이 특징이다. 위경련은 위 운동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해 명치 끝에 통증을 유발한다. 스트레스가 대표적인 원인이다. 위경련이 나타나는 사람들 중 통증이 있을 때마다 소염진통제를 습관적으로 먹는 사람이 적지 많다. 그런데 위경련 때 소염진통제를 먹는 건 피해야 한다. 위 점막을 보호하는 호르몬 생성이 저해돼 오히려 위 건강을 해치고 효과도 거의 없기 때문. 따라서 위경련이 나타났을 때는 근육을 이완시켜주는 진경제를 먹어야 한다.

◇식후 불쾌감이 특징인 기능성위장장애, 스트레스 주의
식후 불쾌한 포만감이나 명치 부위 통증을 주 증상으로 하는 기능성위장장애 역시 내시경 등에서는 병변이 나타나지 않는 질환이다. 기능성위장장애는 소식하고 음식을 잘게 씹어 먹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통증이 심할 땐 위운동 촉진제나 제산제·위산분비억제제 등을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가 심하면 통증이 심한 특징이 있어서 신경안정제를 쓰기도 한다. 일부는 식후 불쾌감을 탄산음료로 푸는데, 탄산음료를 습관적으로 마시면 오히려 위 괄약근이 약화돼 역류성식도염을 유발할 수 있어서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