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아스트라제네카와 면역항암제 공동연구 계약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1.11 18:32

    기념 사진
    동아에스티 강수형 부회장과 아스트라제네카 대외협력부문 쿠마 스리니바산부사장이 공동연구 계약 체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동아ST 제공

    동아ST는 현지 시각 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아스트라제네카와 혁신적인 면역항암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동아에스티 강수형 부회장과 아스트라제네카 쿠마 스리니바산(Kumar Srinivasan) 대외협력부문 부사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연구 계약 체결식을 갖고, 앞으로 진행될 공동연구의 긴밀한 협력을 다짐했다.

    계약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연구 중인 3가지 면역항암제 타깃에 대한 선도물질 및 후보물질을 도출하는 물질탐색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한다. 또한 이번 공동연구로부터 도출되는 모든 지적재산과 특허는 공동소유 하며, 별도의 합의를 통해 양사가 전용실시권을 사용할 수 있다.

    강수형 부회장은 “동아에스티의 높은 면역항암제 분야 R&D역량을 인정받아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인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공동연구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과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후보물질을 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태영 연구본부장은 “동아에스티의 연구 역량과 아스트라제네카의 항암제 개발 경험이 훌륭한 시너지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러한 협력이 더 좋은 약을 더 많은 환자에게 더 빨리 제공할 수 있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수잔 갈브레이스(Susan Galbraith) 혁신의약품 개발부문(IMED) 항암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와 동아에스티는 양사가 관심을 갖고 있는 항암제 개발에 대해 각각의 전문역량을 발휘해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쿠마 스리니바산 대외협력부문 부사장은 “동아에스티는 신약 개발 및 면역항암제 개발에 대해 다년간의 실적을 갖고 있는 회사이다”며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이룩하게 될 성과물에 대해 벌써부터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