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캥거루 케어 5주년 "건강한 이른둥이 반가워"

입력 2017.10.20 10:09

캥거루 케어를 받은 아이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캥거루 케어 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NICU)은 지난 18일 병원 3층 중강당에서 '캥거루 케어' 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캥거루케어를 받은 이른둥이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자라고 있음을 축하하고 서로 간의 친목을 다지는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이른둥이와 부모들, 의료진을 포함해 150여 명이 참석했다.

다양한 이유로 세상에 먼저 나온 이른둥이는 인큐베이터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다. 캥거루 케어는 부모의 가슴에 신생아를 안고 서로의 피부를 접촉시켜 신생아의 체온을 유지시키는 방법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의 연구에 따르면 캥커루 케어를 받은 이른둥이는 면역력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캥거루 케어를 받지 않은 이른둥이의 패혈증 발생률은 12%인 반면 캥거루 케어를 받은 이른둥이는 0%로 나타난 것. 몸무게 증가나 성장발달 부분에서도 훨씬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캥거루 케어는 단순히 아이에게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인큐베이터에서 겨우 숨 쉬는 아이들을 보는 부모는 미안함과 불안으로 인한 우울증을 겪는 경우가 많다. 캥거루 케어는 부모의 자존감을 높이고 감수성이 풍부해지며 걱정과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2012년 10월 처음으로 캥커루 케어를 실시한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올해로 5년째 캥거루 케어를 실시하고 있다. 이 기간 중 513명의 이른둥이가 6570번의 캥거루 케어를 받았다. 

김재진 진료부원장은 "부모님의 얼굴이 너무 궁금해 조금 빨리 세상에 나온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 모습을 보니 행복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캥거루 케어 5주년을 기념해 이른둥이들이 캥거루 케어를 받을 당시의 사진과 현재의 모습을 함께 볼 수 있는 사진전을 개최했다. 사진전은 10일~20까지 2동과 1동을 연결하는 지하 1층 통로에서 진행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