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증식하는 장마철, 무좀·어루러기에 주의하세요

입력 2017.07.31 15:51 | 수정 2018.12.03 16:08

무좀주의

장마철 무좀 관리

최근 며칠째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면서 높은 습도로 인한 꿉꿉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습도가 높은 날씨에는 곰팡이 균에 의한 피부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이 늘어난다. 따라서 곰팡이 균에 의한 각종 질환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여름 장마철 흔히 발생하는 주요 곰팡이 질환에 대해 알아본다.

◇발·사타구니에 많이 생기는 백선... 평소 건조하게 관리해야

백선균이나 표피균 등 각질을 영양분을 성장하는 피부사상균에 의해 나타나는 피부 질환을 백선이라고 한다. 흔히 무좀이라고 부르는 질환이 백선이다. 머리나 몸, 얼굴, 손, 발톱 등 신체 어느 부위에나 발생할 수 있지만, 주로 발이나 사타구니에 많이 생긴다. 피부의 짓무름이나 가려움증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에 따르면, 2015년 발에 생긴 백선인 무좀으로 진료받은 인원이 74만8830명에 달했는데, 장마철인 7월(14만2329명)과 8월(14만1484명)에 환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타구니 백선도 같은 해 17만2219명에 환자가 발생했는데, 7월(2만8714명)과 8월(2만9297명)에 환자가 몰렸다.

발이나 사타구니 백선은 해당 부위에 통풍이 잘 안 되면서 발생한다. 백선 환자의 각질을 통해 전염되기도 해 주의해야 한다. 통풍이 원활하지 않은 레인부츠 등을 신으면 더 쉽게 유발될 수 있다. 백선이 의심될 때는 일단 피부과에 내원해 진균검사를 하고, 치료를 진행한다. 하루에 2회씩 바르거나 복용하는 항진균제 치료를 받는데, 이때는 같이 생활하는 가족 모두가 함께 치료받는 것이 좋다. 평소 발이나 사타구니 부위를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도 백선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된다.

◇얼룩덜룩한 피부 반점 생기면, 어루러기 의심해야

얼룩덜룩한 피부반점이 나타나는 어루러기도 장마철 주의해야 하는 피부질환이다. 어루러기를 유발하는 균은 누구에게나 평소에도 존재하며, 세수나 샤워를 할 때 자연스럽게 떨어진다. 그러나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고 제대로 씻지 않으면 곰팡이 균의 성장이 빨라지면서 어루러기가 생기기 쉽다. 실제로 심평원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어루러기로 진료받은 인원이 6만7954명이었는데, 7월(1만4256명)과 8월(1만1640명)에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루러기는 보통 피지 분비가 활발한 가슴, 등, 목에 많이 생긴다. 반점이 나타나는 것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다. 보통 피부에 바르는 도포제를 이용해 치료하는 데, 증상이 심해 어루러기가 몸 전체에 퍼진 경우에는 항진균제를 복용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