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을 때마다 엉치뼈 아프면 '디스크변성증' 의심해야

입력 2017.02.22 11:00

나무 인형
앉을 때마다 엉덩이뼈가 아프면 디스크변성증을 의심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직장인 A씨는 최근 앉을 때마다 엉덩이뼈 부근이 아팠다. 넘어지거나 부딪힌 적도 없어 금방 괜찮아질 것으로 생각했지만, 갈수록 증상이 심해져 병원을 찾았다. 진단 결과 '디스크변성증'이었다.

디스크변성증은 흔히 '디스크'라고 불리는 추간판탈출증과 달리, 척추뼈 사이에서 완충재 역할을 하는 디스크 모양이 변하거나 딱딱해지는 것이다. 오래 앉아있으면 허리가 뻐근하고 꼬리뼈와 엉덩이 주변에도 심한 통증이 생긴다. 앉거나 일어설 때 허리가 잘 펴지지 않거나 불편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고대안암병원 신경외과 이장보 교수는 "오래 지나도 차도가 없고, 특히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더 통증이 심하고 엉치와 주변까지 먹먹한 느낌이 든다면 디스크변성증의 신호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디스크변성증 초기에는 약물이나 운동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통증이 심하고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면 경막외 주사치료와 경막외 신경성형술 등을 진행한다. 그 외에 증상이 심한 경우라면 고주파 성형술이나 인공추간판삽입술 등의 수술적 요법으로 치료한다.

이장보 교수는 “디스크변성증은 퇴행성질환의 일종이지만 10~20대부터 진행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며 “젊은데 괜찮겠지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치료시기를 놓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디스크변성증을 예방하려면 장시간 앉아있지 말고 틈날 때마다 스트레칭하는 게 중요하다. 평소 규칙적인 운동으로 척추와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도 필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