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초기증상… 갑자기 체중 5% 이상 빠지면 의심

  • 이기상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09.22 10:42

    최근 제3차(2016~2020년) 국가 암 관리 종합계획으로 국가암건진에 폐암검진이 추가로 도입됐다. 폐암은 암사망자 중 가장 높은 비중(22.8%)을 차지하고, 2번째로 낮은 5년 생존율(23.5%)을 보이는 암이다. 따라서조기 발견과 치료를 위해 폐암 초기증상에 대해 알아두고, 증상이 의심되면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흡연하고 있는 중년남성
    암사망자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폐암의 초기증상을 숙지해 두면 조기 진단과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사진=헬스조선 DB

    폐암은 폐에 악성 종양이 생긴 것을 의미한다. 원인으로 가장 잘 알려진 것은 흡연이다. 실제로 폐암의 약 85%는 흡연에 의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한 유전적 요인이 작용하기도 해 가족력이 있다면 주의해야 한다. 국가건강정보포털에 따르면,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가족력이 없는 일반 사람보다 폐암의 발병위험이 2~3배 정도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폐암을 의심할 수 있는 폐암 초기 증상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입맛이 감소하고, 전신 위약감이 생기는 증상이다. 체중이 갑자기 감소하기도 한다. 따라서 의도적인 감량 등의 원인 없이 평소 체중의 5% 이상의 체중 감소가 있다면 검진을 해보는 것이 좋다.

    이 밖에 폐암이 생긴 부위에 따라 특이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를 테면 암세포 덩어리가 식도를 압박하는 경우에는 음식물을 삼키기 어려울 수 있고, 발성에 관여하는 신경을 침범하면 쉰 목소리가 나기도 한다. 또한 폐의 윗 부분에 암세포가 위치한 경우에는 어깨나 팔의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보통 기침이나 객혈과 함께 이런 증상들이 동반된다면 혈액 검사나 가슴 부위 X선과 CT 촬영, 조직 검사 등 정밀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