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피로’ 때문에 피곤하십니까?

입력 2016.03.01 09:00

지난 1월 하순, 페이스북의 창업자이자 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한 장의 사진과 글이 화제였습니다. ‘육아휴직을 마친 후 복귀 첫날. 뭘 입어야할까요?’라는 글과 함께 올린 옷장 사진 속에는 똑같은 색깔(회색)과 모양의 티셔츠와후드 10여 벌이 나란히 걸려 있었습니다. 50조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세계적인 슈퍼부자가 똑같은 옷만 고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가 직접 밝힌 이유는 “공동체에 가장 잘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제외하고는 최소의 의사 결정만 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선택 피로’를 줄이고 싶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선택하고 결정해야 할 일이 넘치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뭘 입을까, 뭘 먹을까, 뭘 신을까… 매일 고민입니다. 점심시간을 앞두고 직장인들 사이에 가장 많이 오가는 말은 “오늘 뭘 먹지?”일 겁니다. 건강 분야도 마찬가지입니다. 비타민을 먹어라, 오메가3가 좋다, 홍삼이 최고다 등 몸에 좋다는 정보가 넘쳐납니다. 콜레스테롤은 나쁘다, 콜레스테롤은 문제 없다, 지방이 문제다, 지방은 필요하다… 갑론을박이 펼쳐집니다. 그 사이에서 의료 소비자인 우리는 무엇을 선택해야 할지 난감합니다. 건강정보를 생산·전파하는 기자들도 예외가 아닙니다.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많은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그러나 선택해야 할 것이 많아서 오히려 피곤해진다면 선택 요소를 단순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건강 분야에서 선택 피로를 줄이는 비결은 무엇보다 ‘기본’과 ‘균형’에 충실하는 것입니다. 식탁을 예로 들면, 우리 몸을 유지하는 데 ‘기본’인 영양소부터 ‘균형’ 있게 섭취할 수 있도록 상을 차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슈퍼푸드나 건강식품은 그다음에 고려할 사항입니다. <헬스조선>이 스트레칭, 식재료, 건강수명 늘리기 등 건강의 기본 요소에 많은 지면을 할애하는 것도이 같은 이유입니다. 아는 것이 약이 아니라 오히려 병이 되는 시대입니다. 모자라기 때문이 아니라 넘쳐나서 허우적대는 세상입니다. 독자님의 건강생활에도 ‘기본’과 ‘균형’이 깃드는 3월 되시길 기원합니다.

/헬스조선 편집장 김공필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