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반에서 나는 '두둑' 소리, 발음성 고관절이란?

  • 김련옥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5.11.07 07:00

    한 여성이 골반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한 여성이 골반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사진=헬스조선 DB
    직장인 김 씨(27·여)는 최근 골반에서 나는 ‘두둑’ 소리가 신경 쓰여 병원을 찾았다. 소리가 나기 시작한 건 몇 해 됐지만, 딱히 통증이 없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하지만 얼마 전 다이어트 때문에 헬스를 시작하고부터 그 소리가 더 잦아졌고 심지어 바닥에 앉는 것조차 힘들어졌다. 병원을 찾은 김 씨는 ‘발음성고관절’진단을 받고 약물치료를 시작하게 됐다.

    ◇인대가 대퇴골 윗부분을 지나면서 발생

    발음성고관절은 엉덩이에서 소리가 나는 질환이다. 골반 옆 허벅지 부분에서 소리가 나는데 종아리 옆 부분과 허리 앞쪽 골반뼈를 잇는 길고 굵은 인대가 엉덩이 바깥쪽에 만져지는 돌출 부분(대전자부)을 지나는 순간 튕겨지면서 발생한다. 후천적으로 서서히 진행하는 경우가 많고, 몇 해에 걸쳐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여성의 경우, 양쪽 엉덩이뼈 사이의 길이가 짧고 상대적으로 골반 외측 폭이 넓어 인대의 긴장도가 높아지기 쉬워 남성보다 소리가 자주 발생하는 편이다. 통증 없이 소리만 나는 경우가 일반적이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다른 사람에게 들릴 정도로 소리가 크게 나고, 보행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 고관절을 지나가는 근육의 힘줄이나 인대 등 마찰에 의해서 고관절에 통증이 생기면 정확한 통증 부위를 알기 어렵다. 하지만 다리를 움직이거나 걸을 때 뼈가 툭툭 튕긴 듯 보이거나 골반 옆쪽에서 무언가가 걸리는 듯 손으로 만져서 느껴진다면 발음성고관절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다리 꼬기, 옆으로 누워 자는 습관 삼가야

    발음성고관절은 골반의 잘못된 자세 때문에 생긴다. 용인분당예스병원 조형준 원장은 "다리를 꼬거나 삐딱하게 앉거나 옆으로 누워 자는 등 골반의 잘못된 자세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며 “대부분 통증이 없는 경우가 많아 별도의 치료를 하지 않지만, 관절이 빠질 것같이 아프면 X-ray 촬영이나 초음파 및 MRI 등 정밀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통증이 동반되면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통해 개선한다. 환자의 상태가 심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면 두꺼워진 인대를 잘라내는 수술도 시행한다. 조형준 원장은 “골반에서 소리가 나는 증상이 반복되면 힘줄이나 근육 손상이 생길 수 있고, 염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며 “통증 없이 소리만 난다고 방치할 것이 아니라 평소 적절한 운동과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골반 건강을 위해서 다리 꼬기나 양반다리 자세 등을 피하는 것이 좋고 . 요가나 밴드 운동을 통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