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주민 메르스 불안감…병원이 앞장서 해소한다

입력 2015.06.11 16:32

이대목동병원, 지역주민 대상 메르스 설명회 열어

양천구에서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하며 지역 주민들 사이에 메르스와 관련한 불안감과 오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10일 이대목동병원 김충종 교수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메르스 관련 설명회를 얼었다.

40여 명의 목5동 지역 통장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설명회에서 김충종 교수는 메르스에 대한 의학적 설명과 예방 수칙 등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이대목동병원은 메르스 확진 및 의심 환자 관리 현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지역 주민들의 과도한 메르스 불안감과 오해를 해소시켰다.
이대목동병원은 메르스 확진 및 의심 환자 관리 현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지역 주민들의 과도한 메르스 불안감과 오해를 해소시켰다./사진=이대목동병원 제공

김충종 교수는 이대목동병원의 메르스 확진 및 의심 환자 관리 현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지역 주민들의 과도한 메르스 불안감과 오해를 해소시켰다.

김충종 교수는 "이대목동병원에 확진자가 1명 존재하지만 현재 음압병상에서 철저한 격리 상태로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며 "메르스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태로 과도한 불안감이나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대목동병원은 지역 주민들의 메르스에 대한 과도한 불안감과 오해 해소를 위해 앞으로도 지역사회 유관기관의 요청이 있을 경우 의료진을 파견해 지속적인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