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피로도 질병? 벗어나려면 원인부터 찾아라

입력 2015.02.12 08:00

네 가지 증상 6개월 지속되면 의심

많은 사람들이 휴식을 취해도 몸이 무겁고 늘어진다며 만성피로를 호소한다. 피로는 정신학적으로 정상적인 작업을 수행하기 힘든 상태를 의미하는데, 6개월 이상 피로가 지속하면 '만성피로'라 부른다. 최근 이런 만성피로도 질환이라고 보는 의견이 나왔다.
미국 보건정책의 자문기관인 의학연구소(IOM: Institute of Medicine)는 만성피로증후군(CFS: Chronic Fatigue Syndrome)이 실제로 존재하는 중대한 질병이라고 선언하고 질병의 명칭도 '전신성 활동불내성 질환'(SEID: Systemic Exertion Intolerance Disease)으로 변경했다고 AP통신 등이 10일 보도했다. '전신성 활동불내성 질환'은 신체와 뇌를 움직여 활동하면 증상이 더욱 악화하는 질병이라는 뜻이다.

만성피로증후군은 특별한 피로 유발 원인이 없는 사람에게 다음 8가지 증상 중 4가지 이상이 6개월 이상 지속하거나 반복될 때 진단한다. △단기 기억장애와 집중력 손상 △감염증상을 의미하는 목구멍(인후) 통증 △목이나 겨드랑이의 임파선 비대 및 통증 △근육통 △(관절 부위가 붓거나 발적 증상이 없는) 관절통 △평소와 다른 새로운 두통 △충분히 자도 상쾌하지 않은 증상 △평소와 달리 운동을 하고 난 뒤 24시간 이상 지속하는 심한 피로감 등이다.

만성피로증후군의 요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으며 여러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고 보고 있다. 증상이 복잡해 검사법은 물론 치료법도 없다. 의사들은 피로를 유발하는 원인들을 탈락시켜가면서 피로를 유발하는 다른 원인이 없다고 판단될 때 마지막으로 만성피로증후군 진단을 내리고 있어 실제로 만성피로증후군 진단을 받는 사례는 흔하지 않다. 피로감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중 대부분은 인지하지 못한 생활 속 잘못된 습관이나 스트레스 등으로 피로감을 느낀다.

따라서 질병으로까지 증상이 심해지기 전에 피로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피로감을 유발하는 원인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 잦은 야근과 술자리, 운동 부족, 불충분한 수면, 구부정한 자세 등의 잘못된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노력만으로 피로는 줄어들 수 있다. 피로해소를 위해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운동은 육체적 피로감뿐 아니라 정신적인 피로도 해소해준다. 운동을 하면 혈액순환이 촉진되고 엔도르핀 분비가 증가하면 스트레스도 줄일 수 있다. 이밖에 하루에 물 8잔 이상 마시기, 자기 관찰일기(식사량, 수면량, 피로 정도, 운동량, 스트레스 등)를 작성하기,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기 등도 만성 피로를 탈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생활 속에서 만성피로의 원인을 찾지 못했다면 피로를 유발하는 질환이 있는지 건강검진을 통해 살펴보는 것도 좋다. 전문의를 통해 만성피로 증후군 진단을 받았다면 의사의 지시에 따른 약물치료를 병행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