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음주 감경 폐지하는 '조두순방지법' 하루빨리 통과돼야"

언론사

입력 : 2020.09.13 10:51

술김에 잔인한 성범죄, 묻지마 칼부림 등 물의를 일으켜 국민적 공분을 샀던 조두순이 올해 출소를 앞두면서 사회적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또 다른 조두순 발생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일찍이 '음주감경폐지' 관련법 개정에 앞장섰던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조두순방지법'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른바 '조두순방지법'은 주취 상태에서 발생한 범죄라 해 형을 감경시켜주는 고질적인 문제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형법 일부개정법률안'으로 이 개정안은 '형법' 제10조 2항 (심신장애로 인하여 전항의 능력이 미약한 자의 행위는 형을 감경할 수 있다)에 추가적으로 4항을 덧붙여 ‘음주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의 약물(마약·향정신성의약품 및 대마)’에 의한 심신장애의 경우 형을 감경하지 못하도록 규정한다.

서 의원은 '조두순방지법' 통과를 촉구하며 “조두순 뿐만 아니라 강력범죄사건 피의자들이 검거된 후 음주로 인해 심신이 불안정했다는 이유를 들었고, 실제로 형이 감경돼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고 밝혔다.

이어 “비록 조두순 사건 등으로 2018년 심신장애로 인한 감경 규정을 임의적 감경 규정으로 변경한 바 있지만 여전히 심신미약으로 인한 감경은 사법부의 자의적인 판단에 의해 결정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2008년 조두순 사건의 경우 죄질이 극히 불량해 검사가 무기징역을 구형했으나, 고령의 나이와 알콜중독 등에 의한 심신장애 상태에 있음을 받아들여 재판부는 12년을 선고했다.

피해를 입은 아이는 여전히 정신적 트라우마와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두순은 올해 출소해 일상으로 돌아간다.

서 의원은 “음주나 약물로 인한 범죄의 경우 본인의 의지로 자제가 가능한 점을 감안할 때, 이로 인해 형을 감경하는 것은 국민정서에 반하는 것으로 오히려 가중처벌해야 할 정도로 중한 사항이다”고 말하며, “음주나 마약에 취해 저지르는 범죄에 대해 근본적인 대책 마련 없이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주취 감경이 이뤄지는 제도 자체를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술에 취했다고 하면 폭력을 저지르고 난동을 피워도 용서받거나 이해하는 문화가 있었지만, 반드시 개선해야 할 관습이다. 이번에 법 개정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이룬만큼 '조두순방지법'이 하루빨리 통과돼 피해자들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