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70대지만, 외모는 20대인 美 유명 가수… 동안 비결로 ‘이 음식’ 끊은 것 꼽아

입력 2024.06.24 20:15

[해외토픽]

셰어 사진
미국 유명 가수이자 배우 셰어(78)의 동안 관리 비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사진=셰어 SNS
미국 유명 가수이자 배우 셰어(78)의 동안 관리 비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CNBC에서는 1964년부터 연예 활동을 시작한 셰어가 70대에도 건강하게 활동하는 비결을 분석했다. 1991년 해외 매체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셰어는 “치즈는 몸에 가장 안 좋은 음식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소화도 잘 안되고, 지방이 많고 콜레스테롤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유를 적게 마시고, 치즈를 먹지 않는 식단을 실천한다고 밝혔다. 셰어는 “흰쌀밥보다는 현미밥을 먹는다”며 “사탕이나 과자 같은 달달한 간식보다 바나나, 복숭아 등으로 당을 충전해서 건강한 음식 위주로 섭취하려 한다”고 말했다. CNBC는 “32년간 실천해온 식습관이 셰어를 동안 연예인, 건강한 연예인으로 만들어준 것”이라고 전했다. 70대에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셰어의 건강 관리 비결에 대해 알아본다.

◇치즈, 과하게 먹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
치즈에는 단백질이 풍부하지만, 너무 많이 먹으면 포화지방산을 과도하게 섭취하게 된다. 이는 나쁜 콜레스테롤(혈관 벽에 쌓이는 LDL 콜레스테롤)이 많아지게 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을 키운다. 우유도 칼슘, 마그네슘 등이 많이 함유돼 있어 관절 등에 좋지만, 사람에 따라 마시지 않는 게 좋을 수 있다. 대표적으로 유당불내증이 있다면 유당을 소화하지 못해 설사, 복부 팽만감 등을 겪을 수 있다.

◇현미밥, 과식 방지에 효과적
셰어가 먹는다는 현미밥도 건강에 좋다. 현미밥의 핵심은 현미가 비정제 탄수화물이라는 데 있다. 비정제 탄수화물이란 자연 상태의 곡물을 도정하지 않아 영양소가 유지된 탄수화물로, 인슐린의 과도한 분비를 줄여 체중 증가를 억제하는 데 효과적이다. 또 식감이 거칠어 더 많은 저작이 필요해 식사 시간이 오래 걸리고, 포만감도 빠르게 가져와 식사량 조절에도 효과적이다. 실제로 영국 버밍엄대 연구팀이 대학생 43명을 대상으로 음식을 씹는 시간이 식사 이후 식욕에 미치는 영향을 실험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를 세 그룹으로 나눠 음식을 평소 먹던 대로, 한입에 10초씩, 한입에 30초씩 씹은 후 삼키게 했다. 그 결과, 음식을 가장 많이 씹고 삼킨 그룹은 나머지 두 그룹이 먹은 양의 절반만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바나나·복숭아, 다이어트와 노화 방지에 도움
바나나나 복숭아를 먹는 습관도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된다. 특히 덜 익은 바나나는 다이어트할 때 먹기 좋다. 녹색 바나나는 노란색 바나나보다 저항성 전분이 20배 더 많다. 저항성 전분은 포만감을 오래 유지해 식욕을 억제하고 신진대사를 촉진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특히 뱃살은 보통 혈당이 빠르게 오를 때 생기는데, 저항성 전분은 포도당으로 전환되는 속도가 느려 혈당을 빠르게 높이지 않아 뱃살을 없애는 데 효과적이다. 복숭아도 노화 방지에 도움 되는 과일로 유명하다. 복숭아에 든 베타카로틴 성분은 세포를 손상시키는 활성산소의 작용을 억제한다. 여름철 강한 햇빛에 손상된 피부를 회복시키는 데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