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 너무 싫어” 새 무서운 당신, 이유 있었다

입력 2024.06.22 20:00
비둘기
비둘기나 참새 등 새를 마주칠 때 극심한 공포가 느껴진다면 조류공포증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길거리에 있는 비둘기만 보면 소스라치게 놀라는 사람들이 꽤 많다. 공포감이 심한 사람들은 그 옆을 못 지나치기도 한다. 이처럼 새만 보면 긴장해 심장이 쿵쾅거리고, 비둘기는 물론 참새나 병아리 등 작은 새가 다가와도 극심한 공포가 느껴진다면 조류공포증일 수 있다. 조류공포증이 생긴 원인이 따로 있을까?

조류공포증 등 특정공포증이 있으면 공포의 대상을 볼 때 ▲가슴이 두근거리고 ▲몸이 떨리고 ▲땀이 나고 ▲가슴이 아프고 ▲메스껍고 ▲어지럽고 ▲현실이 아닌 것 같은 증상 중 몇 가지가 나타나게 된다. 공포의 대상을 보면 안정감을 느끼게 하는 전대상피질의 연결성이 떨어지고, 두려움을 유발하는 편도체와 해마는 과활성화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율신경계, 내분비계 등이 극도의 공포와 불안 증세를 보이게 된다.

이러한 공포증이 생기는 원인은 저마다 다양하다. 가장 잘 알려진 건 공포를 느끼는 대상에 위협을 느낀 경험이다. 새에게 공격당하는 등 심리적 충격이 발생할 수 있는 사건, 주변 누군가가 크게 다치는 것을 목격한 이후에 발생할 수 있다. 또 어릴 때 자신에게 중요하다고 여겼던 사람이 특정 대상을 두고 무서워하는 모습을 봤거나, 반복적으로 위험하다고 과잉 주의를 받으면 공포가 학습되기도 한다. 단순히 비둘기가 무서워 피하다 보니 실제로 증상이 나타날 만큼 무서워졌을 수도 있다.

이처럼 특별한 경험이 없어도 공포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공포증을 가진 환자의 대부분은 공포증이 생기게 된 원인을 기억하지 못한다. 소아의 경우 특정 공포증을 겪으면 대부분 저절로 없어진다. 성인은 20대에 자주 나타나는데, 수년간 장기간 지속된 경우 공포 증상으로 심장 두근거림, 흉통, 공황발작 증상 등을 심각하게 앓는 경우도 많다.

공포증으로 일상생활이 힘들다면 병원을 내원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일반적인 불안 증상에 초점을 맞춰 진행한다. 우선 약물을 통해 평상시 불안을 줄여가고, 어느 정도 안정이 되고 난 이후에는 점진적으로 공포 대상을 노출하는 탈감작법이나 인지 치료 등을 시도할 수 있다. 탈감작법은 공포 대상을 귀여운 캐릭터, 그다음은 사진, 그다음은 모형 등 단계적으로 노출해 공포에 적응하도록 하는 과정이다. 인지 치료는 왜 그 대상에 두려운지 근원을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공포 증상이 나타났을 땐 크게 숨을 3초 들이쉬고, 5초 동안 숫자를 세면서 내쉬면 근육이 이완돼 두려움 완화에 도움이 된다.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공포 대상을 평소 쉽게 만나기 쉬운 환경이라면, 커피는 자주 마시지 않는 게 좋다. 커피 속 카페인이 교감신경계를 자극해 과한 공포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