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은 신발 악취 없이 ‘빠르게’ 말리는 법

입력 2024.06.21 22:00
물놀이로 젖은 신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계곡이나 바다에서 놀다가 운동화가 물에 젖으면 고역이다. 젖은 채로 돌아다니기 힘든 것은 물론 퀴퀴한 냄새가 올라오기도 한다. 세균 번식 위험도 커진다. 빈 병, 신문지 그리고 동전 한 개면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

◇운동화, 병에 걸면 빨리 말라
빈 병에 운동화를 걸어, 세워서 햇볕에 말리면 그냥 말릴 때보다 통풍이 잘되고 물기가 빨리 빠진다. 운동화 표면은 햇볕에 마르고, 속은 뜨거워진 빈 병 속 공기로 건조된다. 이왕이면 맥주병, 콜라병, 와인병 등 색이 짙은 유리병을 사용하자. 투명하거나 밝은색 병보다 빛을 많이 흡수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신문지, 습기 제거에 효과적
신문지를 신발 안쪽에 구겨 넣고, 병 아래에 깔면 운동화가 더 빠르게 마른다. 신문지가 신발 안쪽 물기와 주변 습기를 효과적으로 빨아들여 건조 속도가 빨라진다. 가죽 소재 등 열기에 모양이나 색이 변할 수 있는 신발은 그늘에서 말리는 게 좋다.

◇10원짜리, 탈취 효과 뛰어나
신발이 말랐다면, 병에서 운동을 뺀 후 10원짜리 동전을 넣자.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10원짜리 동전의 구리 성분은 산화가 되면 구리 이온이 되는데, 이 이온이 악취를 발생시키는 미생물을 죽이고 냄새를 흡수한다. 구형일수록 효과가 좋다. 최초로 발행된 1966년 10원짜리 동전의 구리 함량은 88%였지만, 1970년부턴 65%, 2006년부턴 48%로 감소했다. 10원짜리가 없다면 소주를 휴지나 솜에 묻혀 신발 안쪽까지 닦아준 뒤, 그늘에 말려도 효과적으로 냄새를 없앨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