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집 밑반찬에 ‘이것’ 꼭 있는 이유

입력 2024.06.22 21:00
삼겹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겹살집에 가면 여러 채소가 접시나 바구니에 담겨 제공된다. 단순히 맛 때문이 아니다. 돼지고기와 궁합이 좋아서 건강에 보탬이 되는 채소들이 있다.

최근 미나리와 삼겹살을 같이 먹는 ‘미나리 삼겹살 전문점’이 늘어나고 있다. 미나리는 특유의 향 덕분에 돼지고기 누린내를 잡아준다. 중금속 배출 효과도 키울 수 있다. 돼지고기가 중금속 배출을 돕고, 미나리가 몸속 중금속 독성을 완화해주는 덕이다. 미나리에 포함된 항산화 물질인 ‘플라보노이드’는 돼지고기의 포화지방 분해를 돕는다. 미나리에는 식물성 색소인 ‘퀘르세틴’도 들어 있는데, 이 역시 항산화 작용을 통해 산화물질로부터 신체를 보호하고 몸에 활력을 준다. 미나리는 마그네슘이 풍부해 모세혈관을 확장함으로써 혈압을 내려주기도 한다. 칼륨도 100g당 412mg으로 같은 양의 바나나(335g)보다 많고, 철(2mg)도 다량 함유됐다.

명이나물 장아찌가 제공되는 삼겹살집도 많다. ‘산마늘’이라고도 불리는 명이나물은 부추보다 비타민C 함량이 10배 이상 풍부하다. 섬유질과 비타민A가 많아 장운동을 도움으로써 독성 물질을 배출한다. 피부와 눈 건강에도 좋다. 식중독균 항균 효과가 있으며 ▲항혈전 작용 ▲혈당·콜레스테롤 수치 조절 ▲체내 비타민B 흡수 촉진 등에도 도움된다. 삼겹살 등 돼지고기에는 비타민B가 풍부하므로 명이나물을 곁들이면 영양소 흡수를 극대화할 수 있다.

양파와 마늘도 빠질 수 없다. 이 둘은 삼겹살과 함께 먹으면 시너지 효과가 나타난다. 매운맛을 내는 ‘알리신’이란 성분이 돼지고기에 풍부한 비타민 B1과 결합하면 알리티아민이 된다. 알리티아민은 신진대사를 활발히 하고,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 단, 양파와 마늘을 불판에 구워 먹으면 알리신이 많이 감소한다. 될 수 있으면 익히지 말고 생것으로 먹는 게 좋다.

고기를 깻잎에 감싸 먹으면 발암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너무 바싹 익힌 고기는 발암물질인 헤테로사이클릭아민(HCAs)과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가 생성될 수 있다. 깻잎 속 ‘베타카로틴’ 성분은 고기를 태울 때 발생하는 발암물질의 영향을 상쇄한다. 세포막이나 유전자를 손상시키는 활성 산소의 작용을 줄임으로써다. 깻잎의 베타카로틴 함량은 100g당 9.1mg으로,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다고 알려진 당근(7.6mg), 단호박(4mg)보다 많다. 또 깻잎의 독특한 향을 내는 성분인 ‘페릴라케톤’은 고기의 느끼한 맛을 잡아주고, 세균과 곰팡이 증식을 억제해 식중독 예방 효과를 낸다. 깻잎은 육류에 부족한 칼슘, 엽산, 비타민A·C가 많아 고기에 부족한 영양을 보태기에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