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러, '이 부위' 주사하면 실명 위험 커져

입력 2024.06.17 18:09
필러
붉은 선이 코 옆과 눈 안쪽 구석 사이를 지나가는 눈구석 동맥이 분포되어 있는 곳으로 노란색은 눈 안쪽 눈물 고랑이다. 안쪽 눈구석에서 그은 수직선 안쪽으로는 눈동맥과 연결된 눈구석동맥이 분포해 필러 시술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사진=건국대병원
미간, 눈 밑, 코, 팔자 주름에 필러를 맞으면 실명 발생 가능성이 커져 주의해야 한다.

건국대병원 안과 신현진 교수 연구팀은 필러 합병증인 실명을 예방하기 위해 인체 해부 연구를 진행했다.

필러의 주성분인 히알루론산은 겔 타입으로 인체 조직과 유사한 성분이다. 피부밑에 주사해, 코를 높이거나 얇은 입술을 두껍게 하거나 주름진 피부를 편다. 다만, 필러가 혈관 내로 잘 못 주입돼 눈동맥을 막으면 실명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눈 안쪽 눈물 고랑 교정을 위해 눈 밑 필러를 주입하거나, 코와 눈 주변 시술은 주의해야 한다.

눈동맥은 눈의 안쪽 끝에 눈구석 동맥과 연결되는데, 범위가 넓고 비교적 표면에 위치해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팔자 주름 부위는 물론 코 옆 피부와 근육에도 분포한다. 신현진 교수는 "연구 결과, 눈의 안쪽 끝에서 그은 수직선 안쪽으로 눈구석 동맥이 분포해 눈 밑 필러를 주입할 때는 이 점을 꼭 유념해 시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현진 교수는 “우리나라 성형술은 이미 세계적인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인이나 동양인 대상의 기초해부연구는 부족한 실정”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인체해부연구는 서양인과 다른 한국인에게 맞는 체질인류학적, 해부학적 데이터를 구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