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병에 10만 원! ‘이것’ 넣어 만든 벨기에 맥주 “없어서 못 사”

입력 2024.06.16 23:00

[해외토픽]

맥주
‘아이리스’ 맥주 / 사진= 데일리스타
영국의 한 술집에서 병당 10만원짜리 맥주를 판매해 화제다.

12일(현지 시각)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 더 미러, 더 선 등에 따르면, 런던 핌리코 지역에 위치한 술집 ‘더 캐스크 펍 앤 키친’은 최근 맥주 3분의 1 파인트(약 190mL) 한 잔을 19파운드(한화 약 3만3000원)에 판매해 논란이 됐다.

문제가 된 맥주는 벨기에 브뤼셀의 유명 양조장 칸티용에서 생산한 ‘아이리스(Iris)’라는 제품으로, 1파인트(568mL)를 모두 마시기 위해서는 60파운드(한화 약 10만5000원)에 달하는 값을 지불해야 한다. 일반 맥주보다 훨씬 비싸지만, 맥주 전문가들은 제조 과정을 감안하면 그만한 값어치가 있다고 설명한다.

실제 람빅 맥주인 아이리스는 일반 맥주와 외관은 비슷하나, 제조 과정이 전혀 다르다. 인공 효모를 사용하지 않고 대기 중에 떠도는 균체를 이용해 자연 발효시키며, 건조 홉(맥주 원료로 쓰이는 식물)과 생 홉을 1대 1 비율로 사용한다. 칸티용에서 생산하는 다른 람빅 맥주와 달리 밀맥아를 쓰지 않고 페일 에일에 들어가는 보리맥아를 쓰는 것 또한 특징이다.

이렇게 생산된 맥주는 2년 간 통에서 숙성시킨 뒤 병에 옮겨 담는다. 생산 과정이 까다롭고 오래 걸려 1년에 한 번만 만들어지고, 일반 맥주보다 훨씬 많은 생산 비용이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전통 에일 살리기 운동’을 전개하는 소비자 단체 CAMRA(Campaign for Real Ale) 톰 스태이너 대표는 “아이리스는 1년에 한 번 양조되는 매우 희귀한 맥주”라며 “제품마다 개별 번호가 매겨진 이 맥주는 들여놓자마자 대부분 품절되고, 그마저도 구매 수량을 제한하기 때문에 쉽게 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스태이너 대표는 특수 공법으로 제조된 와인, 위스키 등에 높은 가격이 매겨지듯 아이리스 역시 비싼 가격에 판매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와인·위스키 애호가들은 희귀하거나 역사가 있는 와인·위스키를 마실 때 고민 없이 많은 비용을 지불한다”며 “아이리스는 평범한 맥주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