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유로진 유효성평가센터' 현판식 개최

입력 2024.06.14 17:08
유로진 유효평가센터 현판식 기념사진
이대목동병원 유로진 유효성평가센터 현판식/사진=이화의료원 제공
이대목동병원이 보건복지부 '성장형 질환유효성평가센터 구축사업'에 지정돼 지난 11일 MCC B관(별관) 7층에서 '유로진(UroGyn) 유효성평가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대목동병원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의 사업 기간 동안 보건복지부로부터 총 90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비뇨기 및 여성질환 전문 이대목동병원 유로진 유효성평가센터를 조성했다.

유로진은 비뇨기과를 뜻하는 '유로지(Urology)'와 여성, 부인과를 뜻하는 '진(Gynecology)'을 합친 말이다. 유로진 유효성평가센터는 비뇨기 질환·여성 질환 타겟의 신약, 의약품 및 의료기기의 유효성 평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서비스 전주기동안 임상 의사들에게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자문을 제공하게 된다. 이와 함께 효능평가 연구 진행, 신규 평가모델 확충, SOP(Standard Operating Procedure) 체계 등 운영시스템을 구축해 연구를 지원한다.

이번 현판식은 이대목동병원 유로진 유효성평가센터의 공식적 출범을 선포하는 자리로 유경하 이화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한수 이대목동병원장 등 이화의료원 관계자들과 본 사업을 주관하는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김정숙 연구중심병원R&D육성팀 팀장, 공동연구개발기관인 코아스템켐온 송시환 대표 등 내·외빈 인사들이 참석했다.

김청수 이대목동병원 유로진 유효성평가센터장(비뇨의학과)은 "비뇨기·여성질환에 특화된 글로벌 수준의 유로진 유효성 평가센터를 통해 비뇨기·여성 난치질환의 신약 개발 가속화에 기여하고 국가경쟁력 강화 및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