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내장까지 한 번에… 자주 먹으면 오래 살 수 있는 ‘이 음식’

입력 2024.06.16 11:00
작은 물고기
사진=public health nutrition 제공
작은 생선을 통째로 섭취하는 게 일본 여성의 모든 원인 및 암에 의한 사망률 감소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인은 뱅어, 빙어, 정어리 등 작은 물고기를 선호한다. 특히 칼슘과 비타민 A와 같은 미량 영양소가 풍부한 작은 생선을 머리, 뼈, 내장까지 포함해 통째로 섭취하는 경향이 있다.

일본 나고야대 의대 연구팀은 작은 생선을 통째로 섭취하는 것의 사망률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수석 연구원인 카사하라 치나츠 박사는 “생선 섭취가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는 많지만 작은 생선을 통째로 섭취하는 것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다”며 “어릴 때부터 작은 물고기를 먹는 습관이 있었고 아이들도 똑같은 식습관이 있어서 해당 주제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먼저 연구팀은 일본 전국에서 35~69세 성인 8만802명(남성 3만4555명, 여성 4만6247명)을 모집했다. 이들의 작은 생선 섭취 빈도는 설문지를 통해 평가됐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평균 9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이 기간 총 2482명이 사망했으며, 이중 약 60%(1495명 사망)가 암이 원인이었다.

흥미롭게도 습관적으로 작은 생선을 섭취하는 여성들은 암을 포함한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작은 생선을 드물게 섭취하는 여성의 사망률을 1이라 가정했을 때 주 1~2회 섭취하는 여성의 사망률은 0.9, 주 3회 이상 섭취하면 0.69였다. 이는 참가자의 연령, 흡연 및 음주 습관, BMI 등 사망률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요인들을 통제한 결과다.

다만 남성에서는 작은 생선 섭취량과 사망률 간 상관관계가 유의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성별에 따른 암 유형의 차이가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 추정했다. 이어 작은 생선을 매일 식단에 포함시키는 것이 여성의 사망 위험을 줄이는 간단하면서도 효과적인 전략이 될 것이라 내다봤다.

연구의 저자 카사하라 박사는 “작은 생선은 누구나 먹기 쉽고 머리, 뼈, 내장 등을 통째로 섭취할 수 있다”며 “작은 생선 특유의 미량영양소가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저자 타무라 부교수는 “작은 물고기를 먹는 습관은 일본과 같이 해양 자원이 풍부한 몇몇 국가에서만 볼 수 있다”며 “심각한 영양 결핍으로 고통 받는 개발도상국에서 저렴한 소형 물고기가 중요한 영양 공급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공중 보건 영양(public health nutrition)’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