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할 때 입에서 ‘이 냄새’ 나면, 지방 잘 타고 있단 신호

입력 2024.06.14 19:00

독자 궁금증 취재

입 냄새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 달 이상 술은 입에도 안 댔는데, 등산 중 폭음한 다음 날 나는 술 냄새가 계속 올라왔어요. 혹시 몸에 문제가 있는 걸까요?"

최근 한 독자가 궁금증 문의를 해왔다. 운동 중 속에서 달큰한 술 냄새가 올라온다면, 기뻐해도 된다. 지방을 잘 연소하고 있다는 증거다.

우리 몸은 연료로 제일 먼저 포도당을 사용한다. 섭취한 포도당을 운동하면서 다 고갈하면 지방이 타기 시작한다. 이때 ‘케톤체’라는 것이 만들어진다. 케톤체는 아세토아세트산∙베타-히드록시부티르산∙아세톤 등 물질의 총칭으로, 시큼 달달한 휘발성 물질 냄새가 나는 게 특징이다. 혈액에 쌓인 케톤체는 대부분 소변으로 배출되지만, 과도하게 축적되면 땀과 호흡으로 배출된다.

케톤체의 냄새는 술 마신 다음날 몸에서 올라오는 냄새와 비슷한데, 알코올이 분해될 때 역시 케톤체가 생성되기 때문이다. 알코올은 간에서 알코올 탈수소효소에 의해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되고, 아세트알데히드는 다시 아세트알데히드 탈수소효소 작용으로 아세트산으로 대사된다. 아세트산은 ▲아세틸-CoA로 전환되거나 ▲콜레스테롤과 지방산을 합성하거나 ▲'케톤체'를 생성한다.

케톤체 냄새는 특히 공복에 운동할 때 잘 난다. 체내 저장된 탄수화물 양이 적으면, 그만큼 빠르게 지방 대사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냄새가 심하더라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는 "운동으로 케톤체가 많이 나온다고 해서 몸에 유해한 영향을 주진 않는다"며 "오히려 심장, 뇌, 간 건강에 좋다는 보고도 있다"고 했다.

당뇨병이 없는 성인 15만 3000여 명을 4.1년간 추적했더니, 혈중 케톤 수치가 높을수록 비알콜성 간질환 발생 위험은 줄었다는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센터 연구 결과가 있다.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에게서 케톤 수치가 증가하면 간의 지방 연소가 활성화되고, 케톤체가 항산화 물질을 증가시켜 간 내 염증이 감소한다고 증명한 기존 연구가 있다"며 "이 기전으로 혈중 케톤 수치가 높았을 때 간 섬유화 진행이 예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다만, 당뇨병 환자의 경우 혈당 조절이 안 될 때 케톤 수치가 급격히 증가해 케톤체 냄새가 날 수 있다. 주의가 필요하다.

운동할 때 케톤체 냄새가 나는 게 싫다면 적어도 탄수화물 50g 이상은 섭취한 뒤 운동하자. 운동 중 껌을 씹거나 물로 입안을 자주 헹구는 것도 냄새를 없애는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