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후 근육통 줄여준다”… 장윤주, PT 전후로 ‘이것’ 꼭 해라 추천

입력 2024.06.13 11:15

[스타의 건강]

장윤주가 유산소 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
모델 출신 배우 장윤주(43)가 근력 운동 전후에 유산소 운동을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사진=유튜브 채널 ‘윤쥬르 YOON JOUR 장윤주’
모델 출신 배우 장윤주(43)가 운동 습관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윤쥬르 YOON JOUR 장윤주’에 ‘꾸준한 운동 습관. 윤주의 쇠질 드디어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장윤주는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PT 전후에 유산소를 해줘야 한다”며 “안 그러면 몸이 아프고, 근육통이 온다”고 말했다. 장윤주는 근력 운동을 하기 전에 러닝머신을 뛰고, 근력 운동 후에는 실내자전거를 타면서 유산소 운동을 했다. 실제로 근력 운동 전후에 유산소 운동을 하면 근육통을 예방할 수 있을까?

근력 운동 전후에 가벼운 유산소 운동이나 스트레칭 등을 하면 근육통을 풀 때 도움이 된다. 이런 가벼운 운동은 심장박동수를 높여 근육으로 피가 원활하게 공급되게 도와 운동의 효율을 높인다. 몸에 큰 무리를 주지 않기 때문에 근육이 운동 전 필요 이상으로 긴장하지도 않는다. 오히려 관절과 근육이 본격적인 운동을 대비할 수 있게 해 부상을 예방할 수 있다. 운동 후에도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유산소 운동으로 근육에 산소를 공급해 근육의 회복 속도를 높일 수 있다. 다만, 운동 후에는 정적인 스트레칭을 하는 게 더 좋다. 활동이 가중된 근육 자극을 천천히 줄여 수월한 이완 작용을 도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근육을 풀고 싶은 부위에 폼롤러를 대고 눕거나 앉은 뒤, 상하‧좌우로 10분 정도 문지르면 도움 된다.

이외에도 근력 운동 전에 유산소 운동을 하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대구대 체육학과 연구팀은 남학생 8명을 유산소 운동을 한 뒤 근력 운동을 한 그룹과 반대로 순서를 바꾼 그룹으로 나눴다. 그리고 복합운동(트레드밀 30분, 근력 운동 30분)을 1주에 2회씩 실시했다. 연구팀은 4주 후에 참여자들의 에너지 소비량과 혈중 젖산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유산소 운동을 먼저 한 그룹이 1시간 운동 뒤의 총 에너지 소비량이 526.3kcal, 근력 운동을 먼저 한 그룹은 497.7kcal로 6% 차이를 보였다. 유산소 운동을 먼저 했을 때 전체적인 칼로리 소모량이 더 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