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나는 게 무서웠다" 고백한 김미려… 딸에게는 '성교육' 어떻게?

입력 2024.06.13 11:13
김미려와 딸 사진
E채널 '마법의 성' 티저 화면 캡처
육아에 있어 성교육은 중요하다. E채널이 론칭하는 자녀 성교육 과외 프로그램 ‘마법의 성’에 개그우먼 김미려와 그의 딸이 함께 출연해 성에 대해 얘기를 나눌 예정이다.

티저 영상에서 김미려는 “나는 성교육을 제대로 못 받았지만, 딸한테는 제대로 가르쳐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초경 했을 때 너무 무서워서 엄마한테 말할 수도 없었다”며 “엄마가 미리 알려주면 좋았을 텐데, 전혀 그런 것 없이 몸에서 피가 나오니까 무서웠다”고 했다. 성교육,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

성교육은 아이가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이루지는 게 좋다. 유아기 때 만들어진 성에 대한 인식이 평생의 성 의식과 성생활을 좌우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아이들은 만 2~3세가 되면 자기 몸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다. 이 시기에는 목욕한 뒤 거울을 보며 신체 이름을 하나씩 정확하게 알려주는 게 좋다. 아이가 아직 어리면 유아적 언어를 사용하는 게 무방하지만, 늦어도 6~7세 무렵에는 올바른 명칭을 가르쳐준다. 음경, 고환, 음순, 질, 자궁 등을 정확히 알려준다. 몇 번 사용하다 보면 아이도 자연스럽게 정확한 명칭을 사용한다.

성교육 관련 그림책을 함께 보면서 사랑과 탄생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교육을 시작하는 게 좋다. 특히 만 3세 무렵은 자신의 몸에 관심이 커지는 시기다. 이때 성교육을 하면 자아 인식과 자존감 형성도 도울 수 있다. 특히 성기 모양이나 남녀 차이를 설명할 때 그림을 보여주면 아이가 이해하기 쉽다. 5세 이상부터는 아이가 엄마는 여자고 아빠는 남자라는 것을 깨닫는다. 이때는 이성보다 동성 친구를 더 선호하며 남녀를 구분 짓게 되는데, 다양한 성 역할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려주면 좋다.

아이가 생식기를 만지는 행동을 목격했다면 바로 야단치기 보다는 한 달 정도의 시간을 갖고 아이가 심심해하지 않도록 관심을 다른 데로 돌려준다. 습관적일 경우에는 "고추가 너무 아프겠다, 그곳은 소중하니까 조심조심 다뤄야 해"라고 지나가듯 말하며 끝내는 게 좋다. 행동을 강하게 막으면 그 행동에 오히려 집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아이가 생식기를 노출하면서 성 관련 은어나 욕을 사용할 때는 이를 엄격히 제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