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크림, 이렇게 바르면 피부에 오히려 독된다

입력 2024.05.30 07:00
아이크림 바른 모습
유분 분비가 충분히 잘 되는 10~20대에는 아이크림을 바르지 않아도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눈가 주름을 예방하기 위해 아이크림을 바르는 사람이 많다. 실제로 아이크림에는 세라미드, 히알루로닉산, 비타민C, 레티놀 등 피부 탄력을 높이는 성분이 많아 꾸준히 바르면 눈가 주름 완화·예방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아이크림을 잘못 사용하는 경우 오히려 주름과 뾰루지를 유발하는 등 피부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 왜일까?

◇이른 나이에 바르면 오히려 주름에 취약해져
우선 너무 이른 나이에 바르는 아이크림은 오히려 눈가 주름을 유발할 수 있다. 가령 일찍이 눈가 주름을 예방하려고 10~20대 초반 부터 아이크림을 바르는 경우다. 전문가들은 아이크림은 눈가에 잔주름이 보이기 시작할 때 바르면 된다며 20대부터 바를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우리의 눈가 피부는 약하다. 약 0.04㎜의 두께로, 다른 피부 부위보다 2배 정도 얇다. 피지선 발달이 덜해 쉽게 건조해지고, 주름도 잘 생긴다. 따라서 아이크림은 수분 증발을 억제하기 위해 일반 크림보다 유분이 더 많이 들었다. 그 외에 아데노신, 레티놀 같은 주름·미백 기능성 성분이 있는 정도다.

그런데 피부는 스스로 적절한 피지 분비를 통해 수분 증발을 막으며, 외부에서 들어오는 유분을 감지하는 힘이 있다. 유분·영양이 과도하게 들어오면 스스로 피지를 만들어낼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해당 제품을 바르지 않았을 때 오히려 주름에 취약한 피부가 된다. 따라서 유분 분비가 충분히 잘 되는 20대에 과도한 영양을 줘, 피부 자체를 연약하게 만들 필요가 없는 것이다. 눈가에 주름이 없고, 나이가 젊은 20대라면 보습제만 발라도 충분하다.

◇얼굴 전체에 바르지 말아야… 트러블 위험
아이크림을 눈가가 아닌 얼굴 전체에 바르는 것도 좋지 않다. 모공이 막히면서 트러블이 생길 위험이 있다. 아이크림에는 유분이 많을 뿐 아니라, 피부 주름 사이를 부풀리고 이를 유지할 수 있게 막을 씌우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눈 주변은 다른 얼굴 피부에 비해 피지가 나오는 구멍이 매우 작고, 피지 분비량도 거의 없어 이런 성분들이 건조함을 막아준다. 실제로 눈 주변 피지선은 모발과 별개로 분포되는 독립 피지선 형태로 이뤄져 있다. 반면, 얼굴 피부에는 모공이 많고, 피지선이 모공과 연결돼 피지 분비가 활발하다. 따라서 유분이 과도하게 함유된 아이크림을 얼굴 피부에 바르면 모공을 막아 뾰루지 등의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지성 피부라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

◇수분, 콜라겐 든 아이크림 권장
아이크림의 제형, 성분을 살피는 것도 중요하다. 미국 피부과 의사 바니타 라탄(Vanita Rattan) 박사는 "아이크림의 제형, 성분에 따라 눈가에 잔주름 등이 오히려 생길 수 있다"며 "특히 아이크림에는 수분이 필수로 들어가야 하는데, 수분 대신 오일 등 유분만 많이 든 제품을 썼다간 섬세한 피부 조직을 무겁게 만들고 피부 속 엘라스틴 섬유가 약화돼 나이보다 빨리 주름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에센셜 오일이 과하게 들어간 제품이나, 향기를 내는 성분이 들어간 제품은 눈 주위 민감한 피부를 손상시켜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라탄 박사는 유분뿐 아니라 수분을 함유하며, 콜라겐이 든 아이크림을 권장한다고 했다. 한편, 아이크림을 바를 때는 소량 덜어 네 번째 손가락을 이용해 눈가에 가볍게 톡톡 두드려 바르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