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부터 '이것' 즐기다가, 몸 색깔 바뀌고 암까지… 영국 30대 女 사연 봤더니?

입력 2024.05.14 07:30

[해외토픽]

영국 30대 여성 레이첼 스미스가 태닝한 후 온몸이 선홍색으로 변했을 때 모습(왼쪽)과 어깨 흑색종을 떼어낸 부위 사진(오른쪽)
영국 30대 여성 레이첼 스미스가 태닝한 후 온몸이 선홍색으로 변했을 때 모습(왼쪽)과 어깨 흑색종을 떼어낸 부위 사진(오른쪽)./사진=더 선
어릴 때부터 태닝을 한 영국 30대 여성이 결국 흑색종을 진단받은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10대 때부터 시작한 태닝 때문에 흑색종을 진단받은 영국 본머스 출신 레이첼 스미스(35)의 사연을 공개했다. 레이첼은 일주일에 세 번 야외 태닝을 즐겼고, 이로 인해 20대에 피부가 자주 선홍색으로 변했다. 레이첼은 "어렸을 때 태닝을 하고 나서 화상을 자주 입었다"며 "화상을 입는 것이 좋은 일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첼은 "나이가 들면서 태닝을 위해 화상을 입을 필요가 없음을 깨닫고 자외선 차단 수치가 낮은 선크림을 발랐다"고 말했다. 그러다 두 달 전 레이첼은 어깨에 갈색 반점이 생긴 것을 확인했다. 반점을 제거한 후 레이첼은 초기 단계 흑색종을 진단받았다. 흑색종은 색소를 생성하는 피부 세포에서 시작되는 피부암이다. 초기 증상으로 갈색 반점이나 검은색의 단단한 혹이 생긴다. 레이첼은 "어린 시절 태닝 때문에 20년이 지나고 흑색종에 걸린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레이첼은 암 전이 여부 진단을 기다리고 있다. 

여름이 다가오며 야외 태닝을 시작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구릿빛 피부는 건강미를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잘못된 방식의 야외 태닝은 피부 노화를 촉진하고 주름, 검버섯, 얼룩덜룩한 안색, 피부암을 유발한다. 해로운 자외선인 자외선A와 자외선B에 노출되기 때문이다. 자외선A는 피부 깊숙이 진피까지 침투해 색소침착(변색)을 일으키며 피부암을 일으킨다. 자외선B는 피부가 빨갛게 변하는 홍반을 일으키고 심하면 물집이 생기는 화상을 입힌다. 

야외 태닝을 할 때 피부 화상, 각종 색소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얼굴에는 자외선 차단 지수(SPF, Sun Protection Factor) 20, 몸에는 자외선 차단 지수가 15인 제품이 적당하다. 얼룩지지 않도록 태닝을 하려면 바디 스크럽과 태닝 오일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바디 스크럽으로 각질을 비롯한 노폐물을 깨끗이 씻어 내고 물기를 없애면 태닝이 골고루 된다. 태닝 오일을 골고루 바르면 얼룩이 생기는 것을 확실하게 방지할 수 있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으면서 보습 성분이 함유된 태닝 제품을 이용하면 일광화상은 예방해 주면서 비교적 안전한 태닝이 가능하다. 태닝 시간도 중요하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는 태닝을 피하도록 한다. 이 시간대는 자외선이 강해 피부에 자극을 심하게 주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기계를 이용한 인공 태닝은 어떨까? 태양 광선에 의한 직접적인 자외선 노출은 아니지만 안심하기는 어렵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에 따르면 30세 이전에 태닝 기기를 사용할 경우 흑색종 발생 위험이 75%까지 상승할 수 있다. 그래도 인공 태닝을 꼭 해야 한다면 광(光) 알레르기 반응이 없는지 미리 확인하고, 경구피임약 복용자는 기미를 더 잘 유발하므로 피해야 한다. 시간과 횟수는 하루 10분, 한 주 한 번, 연간 30회 미만으로 제한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