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과의 관계, 유방암 예후 결정한다

입력 2024.04.20 23:00
연인
유방암 생존자의 연인 및 배우자와의 관계가 정서적‧신체적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유방암 생존자의 연인 및 배우자와의 관계가 정서적‧신체적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방암은 5년 생존율이 90%에 달하며 검진율 증가 및 치료법 발전에 의해 생존율이 점차 상승중이다. 이렇듯 유방암 생존율은 계속 높아지고 있으나 유방암 생존자는 피로나 신체 기능 저하 등 다양한 치료 부작용을 겪는다.

미국 인디애나대 연구팀이 여성 387명과 그들의 연인 혹은 배우자를 분석했다. 참여자들은 유방암 진단 후 평균 6년이 지난 유방암 생존자 220명과 정상 여성 167명으로 구성됐다. 참여자들은 연인 혹은 배우자와의 관계에 대한 설문지를 작성했다.

그 결과, 유방암 생존자의 관계 만족도는 ▲피로 감소 ▲일반 및 암 관련 스트레스 감소 ▲우울 증상 감소 ▲전반적인 삶의 질 향상 ▲회복력 증가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 감소 등 다양한 심리사회적 및 신체적 기능과 관련 있었다.

암 진단과 치료는 유방암 생존자와 연인에게 스트레스 요인이 될 수 있으며 관계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적절한 의사소통으로 건강한 관계를 유지해야 암 치료 및 관리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Healthcare’에 최근 게재됐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수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세요. 암 뉴스레터를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