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와 여성장애인 건강증진 MOU 체결

입력 2024.04.18 15:20

"장애친화 산부인과 통해 편리하고 안전한 진료서비스 제공"

업무 협약식 단체사진
이화의료원이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와 지난 15일 여성장애인 건강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이화의료원 제공
이화의료원이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와 지난 15일 여성장애인 건강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화의료원과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여성장애인의 건강증진을 위해 교육 및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화의료원 산하 이대목동병원은 지난 2021년 서울시와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지원사업에 선정돼 지난 3월 15일 '장애친화 산부인과'를 개소한 바 있다. 이화의료원과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는 장애친화 산부인과를 통해 여성 장애인의 임신과 출산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수진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 소장은 "장애인은 적절한 조기진료 및 예방적 건강관리가 어려운데 특히 여성장애인은 교육수준, 고용률, 소득 등에서 더욱 취약한 상황이다"며 "이화의료원과 네트워크를 통해 장애친화 의료기관이 확대되는데 기여하고 비장애인과 건강 격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경하 이화의료원장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여성 장애인들이 이대목동병원 장애친화 산부인과를 통해 편리하고 안전한 산부인과 진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여성장애인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을 높일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과 업무협약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